• 구름조금동두천 14.7℃
  • 구름조금강릉 17.8℃
  • 구름조금서울 19.3℃
  • 흐림대전 17.5℃
  • 구름많음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7.8℃
  • 흐림광주 19.1℃
  • 구름많음부산 20.0℃
  • 흐림고창 16.7℃
  • 구름많음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16.0℃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5.2℃
  • 구름많음강진군 18.8℃
  • 구름많음경주시 15.9℃
  • 구름많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추 부총리 “예비비 120억 추가 투입해 수출 물류비 부담 완화”

정부, 업종별 협회·단체·유관기관과 수출입 동향 점검회의

 

(시흥타임즈) 정부가 올해 무역금융 공급을 최대 351조원까지 확대하고 물류비 부담 완화 등을 위해 120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수출 둔화와 에너지 수입액 증가로 무역적자가 지속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정부는 지난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계부처, 주요 업종별 협회,단체,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수출입 동향 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달 1~20일 대중 무역수지의 흑자 개선 등에 힘입어 무역수지 적자폭이 지난 몇 달보다 다소 줄어든 모습이지만, 반도체,중국 등을 중심으로 수출 제약 리스크가 여전하고 에너지가격 변동성이 커 면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정부는 수출 활력 제고를 위해 올해 무역금융 공급을 최대 351조원까지 확대하고, 현장 애로가 큰 물류비 부담 완화 등을 위해 예비비를 활용해 120억원을 조속히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추 부총리는 '또 조선과 이차전지, 인공지능(AI) 로봇, 미래 모빌리티 등 경쟁력 강화 방안을 순차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글로벌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대책 마련도 약속했다. 

추 부총리는 '최근 반도체, 이차전지, 자동차 등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따른 불확실성 확대에 대해서는 핵심 분야별 공급망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고 대응방안도 강구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와함께 해외 인프라 수주 활성화를 위해서 민,관 합동으로 핵심 프로젝트 수주 역량을 강화하고, 연구개발(R&D) 투자 및 정책 금융 지원 등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해외관광 확대에 따른 관광수지 적자는 K-콘텐츠를 활용한 방한관광 활성화를 비롯해 내국인 국내여행 지원, 의료관광 활성화 등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해 대응하기로 했다. 

추 부총리는 '향후 에너지 수급과 가격의 불확실성이 높은 만큼, 이에 따른 무역수지 변동성이 축소될 수 있도록 에너지 절약 및 이용 효율화를 위한 방안을 조만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