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20.8℃
  • 구름조금서울 21.4℃
  • 흐림대전 19.3℃
  • 흐림대구 20.5℃
  • 흐림울산 19.0℃
  • 흐림광주 21.0℃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8.6℃
  • 흐림제주 22.4℃
  • 맑음강화 15.9℃
  • 흐림보은 17.4℃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18.2℃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스토브리그’ → ‘천원짜리 변호사’ 외인구단 속 남궁민이 선사할 감동

 

(시흥타임즈) SBS '천원짜리 변호사'의 남궁민이 '스토브리그'를 통해 선사했던 진한 감동을 이어간다.

오는 9월 23일(금)에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극본 최수진, 최창환/연출 김재현, 신중훈/제작 스튜디오S)는 수임료는 단돈 천원 실력은 단연 최고, '갓성비 변호사' 천지훈이 빽 없는 의뢰인들의 가장 든든한 빽이 되어주는 통쾌한 변호 활극으로 '믿보남궁' 남궁민이 '스토브리그' 신드롬 이후 SBS에서 2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이라는 점에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남궁민의 대표작 꼽히는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프로야구 만년 꼴찌팀 재송 드림즈에 새로 부임한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가 스토브리그 기간 동안 팀을 개혁하고 탈바꿈시키는 이야기로, 대중에게 생소한 야구 프런트들의 모습과 '스토브리그'의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담아내며 메가 히트를 기록했다. 특히 자기 몸과 자리를 지키는데 연연하지 않고 솔선수범해 조직을 바꿔 나가려는 백승수의 모습은 '진정한 리더십이 무엇인가'하는 메시지를 던져주며 대한민국에 '백단장 신드롬'을 불러일으켰을 정도. 또한 백승수의 영향으로 외인구단과도 같던 드림즈가 만년 꼴찌팀을 벗어나 한국 시리즈까지 진출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처럼 외인구단 속에서 뭉클한 감독을 선사했던 남궁민이 신작 '천원짜리 변호사'를 통해 새로운 감동을 전한다. '천원짜리 변호사'에서 남궁민은 천 원짜리 한 장으로 만날 수 있는 가성비 최강의 법조 히어로 '천지훈' 역을 맡았다. 천지훈은 보편적인 변호사들과는 달리 눈에 띄는 비주얼에 종잡을 수 없는 행보를 일삼는 소위 괴짜 변호사. 하지만 골 때리는 겉모습과는 달리 돈 안되는 소송, 승산 없는 사건에도 귀를 기울이고,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약자들이 겪은 억울한 일을 진심을 다해 해결하는 모습으로 가슴 따뜻한 휴머니즘을 선사할 예정. 또한 적자경영에 허덕이며 매번 수임료 인상을 건의하는 사무장(박진우 분)과 천변을 나사 풀린 사람쯤으로 생각하는 부사수 백마리(김지은 분) 등 또 하나의 외인구단 같은 변호사 사무실 식구들이 어느덧 정의구현을 위해 마음을 모으고, 진정한 원팀으로 거듭나는 과정이 뭉클한 감동을 안길 전망이다.

이에 남궁민은 '즐거움과 감동을 동시에 담아낸 '천원짜리 변호사' 속 이야기의 힘에 이끌렸다. 천지훈이라는 캐릭터가 겉으로는 유쾌해 보이고 '수임료 천 원', '화려한 복장' 등 얼핏 만화적이고 코믹한 요소가 눈에 띄지만 그 안에는 분명 따뜻하고 진솔한 감동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며, 사회정의를 실현한다는 고결하고 존엄한 신념을 갖고 있다. 수임료 단돈 천 원인 괴짜 변호사에게 찾아올 수밖에 없는 수많은 의뢰인들의 대변인인 셈이다. 이런 괴짜 영웅과도 같은 모습이 천지훈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할 수 있다. 흔히 말씀하시는 재미와 감동 모두를 작품 안에서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혀, 골 때리는 웃음 뒤 가슴 따뜻한 휴머니즘을 담아낼 남궁민표 변호 활극 '천원짜리 변호사' 첫 방송에 기대감을 높였다.

SBS 금토드라마 흥행의 초석 '믿보남궁'의 귀환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SBS 새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는 오는 9월 23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시흥시립예술단 노조 임금협약 체결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지난 22일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경기문화예술지부 시흥시립예술단지회(지회장 김종형)와 2022년도 임금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임병택 시흥시장과 최영일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경기문화예술지부장 외 노·사측 교섭위원 9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4월 시립예술단 노조와의 성공적인 단체협약 체결에 이은 첫 임금협약이다. 시립예술단의 근무시간 연장에 따른 기본급여 체계 개편과 수당 개설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노사양측은 7월에 상견례 및 1차 교섭을 시작했고, 9월까지 4차례 교섭을 끝으로 총 10개 조항의 2022년도 임금협약서에 서명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시흥시와 예술단노조가 원만하게 노사 합의를 이뤄낸 것에 대해 감사드리며 이번 임금협약을 통해 더 높은 시립예술단의 위상과 자부심이 더해져 더 멋진 공연으로 시민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시립예술단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흥시립예술단 노조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시의 결단으로 임금협약이 체결된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보다 안정적인 여건 하에 예술단원으로서의 본분에 충실해 좋은 문화예술 공연으로 시민께 보답하겠다. 앞으로도 시립예술단에 지속적인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