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12.4℃
  • 구름조금서울 5.7℃
  • 맑음대전 10.3℃
  • 맑음대구 14.9℃
  • 맑음울산 16.9℃
  • 흐림광주 12.4℃
  • 맑음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10.6℃
  • 맑음제주 15.4℃
  • 구름많음강화 4.3℃
  • 맑음보은 11.3℃
  • 맑음금산 11.2℃
  • 구름조금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4.1℃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GM 등 미국 4개 글로벌 첨단 기업, 한국에 1조 5000억원 투자

대통령 방미 중 유치 확정…연 4조 5000억 이상의 수출 확대·수입대체 효과 기대

 

 

(시흥타임즈) 윤석열 대통령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기간, 정부가 자동차 회사 GM을 비롯한 미국 기업 4곳으로부터 1조 5000억 원에 달하는 투자 유치를 확정했다.  

 

이들 4개 기업의 투자는 연간 4조 5000억 원 이상의 수출 확대와 수입 대체 효과를 유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GM,듀폰, IMC,에코랩 등 4개 기업이 총 1조 5000억원(11억 6000만 달러)의 국내 투자를 신고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GM 실판 아민 수석부회장은 지난 15일(현지시간) APEC CEO 정상회의를 계기로 윤석열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한국 정부의 과감한 규제개혁과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제도개선으로 한국에서 기업활동하는 데 자신감이 생겼고, 지난 20년간 파트너십에 이어 앞으로도 한국 생산을 계속 늘려 나가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번 GM의 투자는 최근 정부의 규제개혁과 제도개선 등 투자환경 개선노력이 글로벌 기업의 한국 투자를 이끌어내는 성과로 이어지고 있음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는 데 의의가 있다.  

 

듀폰은 국내에 조성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계획과 연계해 반도체 소재,부품 생산공장과 R&D센터 증설에 2000억원 이상(신규고용 100명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9월 윤 대통령 방미 계기로 신고한 투자의 2배 규모를 추가 투자하는 것이다. 미국과 더불어 한국을 듀폰의 핵심 생산 및 연구개발 허브로 발전시켜 나겠다는 의지를 여주는 것으로 평가된다. 

 

IMC는 세계적인 투자기업인 버크셔 해서웨이의 자회사로 반도체 제조공정 또는 고강도 공구 제조에 사용되는 산화텅스텐 생산시설에 투자할 예정이다. IMC의 소재부품 분야 한국 내 6번째 투자 프로젝트로 한국이 아시아,태평양의 소재부품 투자거점으로 인정받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에코랩은 반도체 제조용 연마제인 CMP슬러리 생산에 필수적인 고순도 나노입자(콜로이드 실리카) 생산시설에 투자할 예정으로, 최초로 해외에 고순도 나노입자 공장을 건설하는 것이다. 

 

방문규 산업부 장관은 '이번 투자가 첨단산업 한미 동맹 강화와 우리 반도체 산업 공급망 안정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투자에 대한 후속지원과 함께 킬러규제 혁파 등 투자환경 개선노력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www.korea.kr)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