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2℃
  • 구름조금강릉 7.1℃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4.7℃
  • 흐림대구 7.4℃
  • 흐림울산 8.4℃
  • 흐림광주 8.0℃
  • 구름많음부산 9.7℃
  • 흐림고창 6.8℃
  • 흐림제주 14.2℃
  • 맑음강화 3.8℃
  • 구름조금보은 3.6℃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9.3℃
  • 구름많음경주시 7.4℃
  • 흐림거제 10.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의 물길을 살리는 2021년 희망일자리사업

URL복사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지난 6월부터 추석 전까지 약 3개월 반 동안 「2021년 스타트 업(業) 희망일자리사업」 사업과 연계해 최상류 물길인 세천부터 저수지까지 환경정비를 펼쳤다.

‘세천·하천·저수지 환경정비’ 3개 사업으로 구성된 이번 물길 살리기 사업은 50여 명의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들과 함께 시흥시 전역으로 뻗어있는 크고 작은 물길을 찾아 환경정비를 실시하며 쾌적한 환경을 조성해나갔다.

특히, 그동안 행정사각지대에 놓여있던 세천의 경우 각종 무단방치 쓰레기들로 몸살을 겪고 있는 곳들이 많이 있었으나, 묵은 쓰레기들을 수거하고 막혀있던 배수구를 뚫어 물길이 자연스럽게 흐를 수 있게 했다.

또한 자원순환과, 환경정책과 등 관련부서와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무단방치 음식물쓰레기 수거 및 단속, 수질오염 원인파악 등 어려운 문제들을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갔다.

시민들은 “시가 이곳까지 관심을 두고 청소해주어 기쁘고, 일 잘 한다”는 격려의 말을 전했으며,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들은 “무더운 여름동안 힘은 들었지만 보람찬 일이었다. 내년에도 사업을 진행하게 되면 또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양순필 생태하천과 과장은 “2019년 10월 생태하천과가 신설된 이후, 세천 전수조사를 실시했으며 하천·저수지의 친수공간을 조성해 나가고 있다. 그동안 행정의 손길이 닿지 않았던 곳들을 찾아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시민들이 찾고 싶은 수변환경을 조성해나가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31일까지 현 거리두기 유지…사적모임·영업시간·경기관람 등 완화·허용 [시흥타임즈] 정부가 오는 18일부터 31일까지 2주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현재 그대로인 ‘수도권 4단계 + 비수도권 3단계’를 유지한다. 다만 급격한 방역긴장감 완화를 방지하고 현장 의견을 고려, 사적모임 기준을 단순화하고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제한을 완화하는 등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전환을 준비한다. 이에 따라 사적모임은 수도권 최대 8명·비수도권 최대 10명까지 가능하며, 일부 생업시설에 대해 영업시간 제한은 완화·해제하고 스포츠 경기 관람 또한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허용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지난 15일 이와 같은 내용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발표하며 “11월부터 일상회복이 진행될 수 있도록 이번 조정이 마지막이 되기를 강력히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은 10월 마지막 2주 동안 적용되는데, 이 기간은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이어지는 징검다리격 기간으로써 체계 전환의 준비 및 시범적 운영기간으로 활용된다. 또한 접종 완료자 중심으로 일상 회복을 지원하는 정책 방향을 확대해 방역 체계 전환에 대한 평가 및 사회적 동의를 제고하고, 지나친 방역 긴장감 완화로 인해 급격한 유행 확산으로 이어지지 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