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0.7℃
  • 구름조금강릉 36.2℃
  • 구름많음서울 31.8℃
  • 구름조금대전 33.3℃
  • 구름조금대구 34.6℃
  • 구름조금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30.4℃
  • 맑음부산 31.9℃
  • 구름많음고창 32.2℃
  • 구름많음제주 32.1℃
  • 구름많음강화 31.2℃
  • 구름많음보은 30.9℃
  • 구름조금금산 30.9℃
  • 구름많음강진군 33.0℃
  • 구름조금경주시 34.6℃
  • 구름조금거제 32.6℃
기상청 제공

기획/특집

전체기사 보기

[인터뷰] ‘서로를 위로하다’…시흥시 이동노동자쉼터 남현웅 센터장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4살 때 시흥시 매화동으로 이사와 이곳에서 초중고를 나왔다. 어느덧 청년이 된 그는 ROTC 장교로 군을 마쳤고 2천만원을 들고 신림동 고시촌에 들어가 공인노무사 시험에 합격했다. 그리고 지금, 자신이 자란 시흥에서 노동자들을 위해 일하고 있다. 올해 36살, 시흥시 이동노동자쉼터 센터장을 맡고 있는 그의 이름은 남현웅이다. 28일 오후 뜨겁다 못해 따가운 폭염이 내리쬐는 신천변 길을 걸어 배달라이더들이나 대리 운전기사 등을 위해 시에서 마련한 ‘시흥시 이동노동자쉼터’를 찾았다. 쾌적한 쉼터엔 안마의자와 편히 쉴 수 있는 여러 공간이 마련되어 있었다. 법마루라고 이름지어진 공간에선 남현웅 센터장이 어느 노동자와 상담에 열중하는 모습이었다. 쉼터안에 마련된 법마루는 노동자들의 법률 및 노무 상담을 주로 하는 곳으로 월요일과 목요일엔 변호사가 상주하여 법률 상담을 해주고, 센터장 겸 공인노무사인 남현웅씨는 이곳을 매일 지키며 노무 관련 상담을 해주고 있다. 보통 공인노무사를 취득하면 법인에 취업하거나 개인 사무실을 여는게 보편적이다. 그런데 남 센터장은 좀 다른 길을 택했다. “노무사를 따고 첫 직장은 어느 기업의 콜센터 인사과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