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0.7℃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9.4℃
  • 맑음대구 9.3℃
  • 맑음울산 11.0℃
  • 맑음광주 11.7℃
  • 맑음부산 13.6℃
  • 맑음고창 7.4℃
  • 구름조금제주 14.4℃
  • 맑음강화 11.4℃
  • 맑음보은 5.1℃
  • 맑음금산 5.8℃
  • 맑음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기획/특집

전체기사 보기

[기획] ‘교실 이데아’ 방관 않았던 시흥교육 10년①

[시흥TV 유튜브/영상 인터뷰 See人] 시흥교육=‘혁신교육+서울대교육협력’

▲인터뷰 영상(시흥TV유튜브)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매일 아침 일곱시 삼십분까지 /우릴 조그만 교실로 몰아넣고...(중략)....모두 똑같은 것만 집어넣고 있어...’ 1994년 ‘서태지와 아이들’은 ‘교실 이데아’를 불러 암울한 교육 현실을 비판했다. 당시 모두는 교육이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27년이 지난 지금도 입시와 서열 위주의 똑같은 교육 현실은 변한 게 없다. 하지만 틀속에 가두어 놓고 달달 외워 점수만 높이려는 교육 제도가 다양성과 창의성을 추구해야 하는 미래세대에 적합한지는 회의적이다. 세상을 살아가기 위해선 많은 배움이 필요하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학교는 획일화된 교과 이외에 다양한 삶의 방법을 가르치진 않았다. 그리고 학생들이 과연 행복한가?에 대한 물음은 논외로 취급하고 있다. 또 영어, 수학, 과학 등 여러 과목이 따로 놀지 않고 결합 되어 있다는 것과 교육이 학교안에서만 이뤄지는 게 아니라는 것을 깨닫기도 한다. 결국 교육의 혁신이라는 것은 아이들의 행복이 우선적으로 보장되고 배움이 다양한 교과와 지역을 통해 통합적으로 일어나며 이것이 학업 성취에 영향을 미쳐 능력이 향상되는 효과를 이루는 방향일 것이다. 시흥




미디어

더보기
소상공인·소기업 손실보상 27일부터 온라인 접수 [시흥타임즈]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소기업이 보상금을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신청하고 신속하게 지급받을 수 있는 소상공인 손실보상 시스템을 구축, 27일부터 운영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손실보상 시스템은 지자체의 방역조치와 관련한 사업장 정보와 국세청의 과세자료를 바탕으로 집합금지 및 영업시간 제한에 따른 손실규모에 비례한 업체별 맞춤형 보상금을 사전에 산정한다. 이에 따라 해당 시스템(소상공인손실보상.kr)에서 사업자번호를 입력하고 본인인증을 한 소상공인·소기업은 별도 증빙서류 없는 간편 신청을 통해 2일 이내에 산정된 보상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행정자료 부족 등으로 사전에 보상금이 산정되지 못한 소상공인·소기업은 사업자 정보를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지자체와 국세청의 확인을 거쳐 산정된 보상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신속보상 금액에 동의하지 않는 사업체는 증빙서류를 제출해 보상금을 다시 산정하는 ‘확인보상’ 절차를 거칠 수 있다. 확인보상도 해당 시스템을 통해 신청 및 결과 확인이 가능하다. ‘확인보상’을 통해 산정된 보상금액에도 동의하지 않는 소상공인·소기업 등은 ‘이의신청’을 통해 한번 더 손실보상금을 산정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받는다. 온라인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