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0℃
  • 구름많음강릉 27.5℃
  • 서울 25.1℃
  • 흐림대전 25.1℃
  • 흐림대구 25.9℃
  • 박무울산 26.3℃
  • 흐림광주 26.2℃
  • 맑음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7.2℃
  • 흐림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6.6℃
  • 흐림경주시 26.5℃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5분발언] 이금재 시의원, 목감동 재개발 적극대응 촉구

URL복사
[시흥타임즈] 국민의 힘 이금재 시의원(비례대표)이 지난 20일 열린 시흥시의회 제290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통해 목감동 재개발 방식에 대해 시 집행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아래는 이금재 시의원의 5분발언 전문이다]
저는 목감동 구도심 제2구역에서 추진되고 있는 재개발정비사업과 관련하여 시 집행부의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하고자 이 자리에 섰습니다.

목감동 구도심 제2구역은 2020년 12월 16일 재개발 기본계획 확정고시에 이어 현재 재개발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을 위한 용역이 진행중에 있습니다.

목감 제2구역의 기존 800세대 약 2000여 명의 주민은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지역 간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는 이번 재개발정비사업에 기대감을 갖는 한편, 많은 우려도 나타내고 있습니다.

정비계획의 내용을 살펴보면 목감동 구도심 제2구역을 반으로 나누어 한쪽은 재개발사업 방식으로, 다른 한쪽은 가로주택정비사업 방식으로 이원화되어 있어 주민들의 혼란과 대립이 야기되고 있습니다.

약 38,000제곱미터의 넓지않은 구역을 나누어 두 가지 사업방식으로 진행하는 것은, 반쪽짜리 재개발사업이 될 것이고, 어느 한 쪽도 만족할 수 없는 사업이 될 것입니다. 

목감 제2구역은 맞은편 신도시에 비해 열악한 도시기반시설, 노후주거지 등 지역 간 불균형을 보여주는 예가 되었습니다. 이러한 불균형을 해소하고 주거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재개발정비사업을 반쪽짜리 사업으로 끝내야 할까요?

여기서 시 집행부에 요청합니다. 각각의 사업방식이 주민들의 요구에 의해 계획되었다는 이유로 손 놓고 지켜보는 방관자가 아닌, 시 전체를 거시적인 시각으로 바라보고 체계적으로 노후주거지 정비를 진행해야하는 입장에서 주민들에게 보다 적극적인 조언자가 되어 줄 것을 요청합니다.

시 집행부는 조언자로서,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다른 신도시 지역과의 지역 간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사업방식이 무엇인지 주민과 함께 고민하고, 대립하는 주민 간 의견을 절충하며, 그들이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정확하고 투명한 정보공개를 해야 할 것입니다.

잘못 계획된 도시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엄청난 시간과 비용이 소모되고, 그 과정에서 주민들의 실망, 주민들 간의 불화, 집행부에 대한 불신 등 막대한 경제적•사회적 비용이 소모된다는 것을 반드시 염두에 두어야 할 것입니다.

이번 재개발정비사업이 낙후된 시설과 생활여건을 개선하고 지역 간 그리고 지역 내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경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