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1.1℃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10.5℃
  • 맑음울산 7.4℃
  • 맑음광주 6.9℃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2.8℃
  • 구름많음제주 10.6℃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포토] 제27회 물왕예술제…"자연과 예술의 콜라보"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형식으로 개최

URL복사
[시흥타임즈=박경애 문화예술전문기자]  소래산 아래 소전미술관의  푸른 나무들과 정돈된 잔디를 무대 삼은 무용수들이 자연과 조화를 이루며 한국무용의 곡선을 그리고 있다.  

4인조 남성 성악 앙상블의 목소리는 높고 푸른 하늘을 향해 우렁차게 뻗어나갔다.

지난 24일과 25일에 <제27회 물왕예술제>의 공연영상 촬영이 대야동에 위치한 소전미술관에서 진행됐다.

당초 시 전역 18개 행정동을 순회하는 버스킹 형식으로 개최 예정이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지침에 따라 비대면 영상 촬영 방식으로 전환된 것이다.

시흥시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시흥지회가 주관하는 이번 물왕예술제는 예술을 통해 코로나19로 일상을 잃어버린 시민을 위로하고, 새로운 일상으로의 회복을 응원하는 메세지를 담아 '예술로 응원합니다,'라는 부제를 총 4개 카테코리로 구성한 공연영상과 80여점의 미술작품을 비롯한 미술, 문인, 건축가협회의 작품들을 영상으로 제작해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영상 촬영은 실외 뿐 아니라 미술관 내부에서도 이루어 졌는데 미술관에 소장 되어 있던 엔틱한 피아노와 전시된 도자기들은 그 어떤 무대 소품 보다 훌륭한 오브제가 됐다. 

이번 물왕예술제의 무대감독을 맡은 김혜진 음악협회 부회장은 "당초 3월부터  버스킹 형식의 순회 공연으로 기획 되었던 것을 완전히 다른 형식인 비대면 공연으로 빠르게 전환하는 동시에 적합한 장소 섭외와 일정조율을 하는것이 쉽지 않았다" 며 "이렇게 일사천리로 진행할 수 있었던 것은 최찬희 시흥예총회장의 빠른 추진력과 김정임(국악협회 회장)총감독 이하 기획팀의 여러차례에 걸친 긴급 회의 덕분이었다"고 설명했다. 

야외에서 또 실내에서 촬영에 임하는 출연자들은 뜨거운 햇빛 아래서도 즐거운 표정이었다. 그리고 하나같이 장소가 너무 훌륭하고 이곳에서 연주하는 것 자체로 힐링이 되었다고 입을 모았다.

최찬희 시흥예총회장은 "소전미술관을 촬영장소로 선택한 이유로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잘 준수 할 수 있는 프라이빗한 공간이면서도 주변환경이 예술적 표현을 펼 칠 수 있는 최적화된 공간"이라고 말했다. 


총감독을 맡은 김정임 국악협회 회장도 "연주자가 공연을 하면서 힐링이 되고 절로 웃음이 나는 자연과의 콜라보, 예술품과의 콜라보 공연이 랜선을 타고 그대로 시민들에게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제27회 물왕예술제-예술로응원합니다> 영상은 10월 중순경 시흥예총 유튜브와 생태문화도시시흥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문정복 의원, "소래송신소 이전 반드시 필요" [시흥타임즈]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경기 시흥갑)은 지난 8일, 과천 방송통신위원회 청사에서 열린 ‘소래송신소 폐소 및 이전’을 위한 간담회에 참석하여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현재 소래송신소는 여러질병을 발생시킬 수 있는 전자파와 관련된 문제가 여전히 불식되지 않았으며, 시흥시 중심부에 송신소가 3만 5천평이나 자리잡고 있어 지역발전을 저해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지역구 시·도의원(송미희·장대석)을 비롯해 송신소 이전 대책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고위관계자들이 참석해 이와 관련된 해결방안을 논의 했다. 이 자리에서 4800여명의 서명이 담긴 청원서가 전달되었으며, 다양한 환경문제와 안전문제 등의 이유로 송신소 이전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간담회에서는 소래송신소 이전을 현실화하기 위해서 대체부지가 필요하며, 시흥시와 정책적 협의를 통해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논의가 마무리 되었다. 문정복 의원은 “송신소로 인하여 시민들이 겪는 문제가 다양하고, 71년 개소할 때와 현재 주변환경 및 여건이 달라진 것을 고려하여 시민들의 품으로 송신소 부지를 돌려주어야 한다.”고 하며 “은행천 보행권 확보를 위하여 우선적으로 개방하고, 지역발전에 있어서도 반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