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1.1℃
  • 구름많음대전 -1.7℃
  • 구름많음대구 0.9℃
  • 구름많음울산 3.6℃
  • 구름많음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6.0℃
  • 구름많음고창 -0.9℃
  • 흐림제주 7.1℃
  • 맑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4.4℃
  • 구름많음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2.9℃
  • 구름많음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편집실에서] 달나라로 가는 꿈 ‘바이오’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지난해 세계보건기구(WHO)가 대한민국을 바이오인력 양성 허브로 단독 선정했다. 정부도 미래차와 바이오, 시스템반도체를 신산업 빅3로 명명하고 이들을 중심으로 한 산업 육성에 본격적으로 나선 상태다. 이런 배경 속에 시흥시는 최근 바이오 산업을 도시 성장의 핵심으로 보고 이를 유치·육성 하기 위해 전력투구하고 있다. “생”이나 “생물”을 의미하는 바이오는 크게 보건의료(레드), 농림축수산·식품(그린), 산업·해양, 환경(화이트)으로 나뉘는데 먹고 마시고 병을 고치는 등 우리가 살아는 거의 모든 분야에 적용되는 기술이다. 특히 코로나 펜데믹을 겪으면서 백신 등 의료바이오 분야에 대한 가치는 더 커졌고, 언제 닥칠지 모르는 사태에 대비해 우리도 이를 연구하고 개발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는 것이 시급해진 상황이다. 하지만 우리가 세계적인 바이오 산업이 있는 미국이나 영국 등 선진국의 기술력을 넘어 경제성과 시장성을 갖추는 일은, 1969년 미국 아폴로 11호가 달에 착륙한 이후 50년이 지나 우리도 이제는 달에 착륙해야겠다고 나서는 일 만큼이나 격차가 벌어진 일 일 수 있다. 그럼에도 지금 달리지 않으면 안된다는 절박함도 있다.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