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0.4℃
  • 흐림강릉 13.1℃
  • 구름많음서울 13.1℃
  • 흐림대전 14.0℃
  • 흐림대구 15.5℃
  • 울산 15.3℃
  • 흐림광주 14.5℃
  • 부산 16.8℃
  • 흐림고창 12.3℃
  • 제주 17.4℃
  • 구름조금강화 11.9℃
  • 흐림보은 13.8℃
  • 구름많음금산 13.0℃
  • 흐림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편집실에서] “너는 듣고 있는가 분노한 민중한 노래”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불안감, 불편, 불합리, 부당함, 악순환…시흥시의회가 지난 14일 정례회에서 LH(한국토지주택공사)를 향해 쏟아낸 말들이다. 이날 시의회는 9대들어 처음 열린 정례회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 시흥시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 책임 이행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시의회는 LH가 국책사업이라는 미명하에 시흥시에서 자행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낱낱이 지적하면서 “LH는 시흥시에서 택지 및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을 추진하며 막대한 개발이익을 얻고 있지만, 정작 해당 지구 내 입주민을 위한 필수 기반시설 구축과 택지 개발로 발생하는 수해, 교통 문제, 이주민 재정착 등의 대책 마련에는 매우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시흥에서 LH의 횡포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LH가 시흥에서 대규모 개발 사업을 시작한 이후, 정치권과 시민사회는 때 마다 수차례에 걸쳐 강력 경고하고 지탄을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철면피 같은 뻔뻔함은 극에 달하고 있다. 오히려, 당연하다는 듯 기존의 계획을 수시로 변경해가면서 수익 극대화에만 몰두하는 모습에서 시민의 한사람으로써 손 놓고 당할 수밖에는 없는 자괴감이 들기도 한다. 국민의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