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7.5℃
  • 맑음서울 2.5℃
  • 구름조금대전 6.5℃
  • 구름많음대구 9.7℃
  • 구름많음울산 9.2℃
  • 구름많음광주 8.1℃
  • 구름많음부산 12.4℃
  • 구름많음고창 5.8℃
  • 구름조금제주 9.8℃
  • 맑음강화 2.1℃
  • 구름조금보은 5.5℃
  • 구름많음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8.6℃
  • 구름많음경주시 9.3℃
  • 구름많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경기도 소식

경기도 특사경, 대형 공사장 불법 위험물 취급행위 집중 수사

URL복사
[시흥타임즈] 경기도가 화재 취약시기인 1월 18일부터 2월 28일까지 도내 대형 공사장 내 무허가 위험물 취급 불법행위 집중 수사를 한다.

겨울철 공사장은 콘크리트 보양, 작업장 보온, 용접작업 등 위험물 다량 취급과 화기사용이 빈번해 화재 발생 위험이 높아 이에 대한 예방 차원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수사 대상은 신도시 조성과 재개발사업이 집중되고 있는 수원, 성남, 고양, 남양주, 평택 지역 등 대형 공사장 70여 곳이다.

주요 수사 내용은 ▲허가 없이 지정 수량 이상의 위험물을 저장, 취급하는 행위 ▲위험물 취급 시 안전관리 미준수 ▲공사장 내 임시소방시설 미설치 및 부적정 운영 ▲용접․용단 작업 시 안전수칙 미준수 등이다.

공사장의 경우 관할 소방서장의 승인(허가)을 받으면 지정수량 이상의 위험물을 90일 이내의 기간 동안 임시로 저장․취급할 수 있다. 허가받지 않은 지정수량 이상의 위험물을 저장소가 아닌 장소에 저장 또는 취급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겨울철 공사장에서 인화성 위험물질 및 작업용 화기를 부주의하게 사용·관리할 경우 돌이킬 수 없는 인명, 재산 피해가 발생한다”며 “대형화재 예방을 위해 사업장 자체적인 안전관리 노력이 필요하며, 법규정 위반 시 엄격히 처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월곶·소래포구, 명품어항으로 탈바꿈 시동 [시흥타임즈] 지난 2017년 국가어항으로 지정된 월곶포구와 소래포구가 유통 및 관광명소로 탈바꿈하기 위한 시동을 걸었다. 23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수산청은 지난 10일 월곶과 소래 두 곳의 어항개발사업을 위한 입찰을 일괄로 발주했다. 소래포구항은 인천광역시 남동구 논현동의 소래포구와 시흥시 월곶동 월곶포구로 이루어진 국가어항으로 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동시에 개발하게 된다.이를 통해 협소한 부지를 확충하고 소래철교의 형하고(교량의 상판과 해수면 사이의 거리) 인상(소래포구)과 준설(월곶포구) 등을 실시하여 어선통항 안전성을 확보하는 등 지역민의 오랜 숙원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사로 소래철교 형하고가 인상되면 소래포구 내 재적어선의 약 95%가 상시 통항이 가능해지며, 항내퇴적이 심화되어 현재는 만조 시 1~2시간만 입·출항이 가능한 월곶포구를 준설 할 경우 어선이 약 14~18시간 입·출항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소래철교 형하고 인상 및 어항 기능시설 부지 조성 등 지역민의 오랜 염원을 조기에 해소하고자 어항 개발사업 최초로 설계·시공을 동시에 진행하는 일괄입찰(Turn key)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