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27.3℃
  • 맑음서울 29.4℃
  • 맑음대전 29.3℃
  • 흐림대구 25.6℃
  • 울산 24.8℃
  • 맑음광주 29.2℃
  • 흐림부산 27.8℃
  • 맑음고창 30.1℃
  • 맑음제주 31.3℃
  • 맑음강화 29.0℃
  • 구름많음보은 25.2℃
  • 맑음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8.7℃
  • 흐림경주시 24.7℃
  • 흐림거제 25.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무한돌봄센터, 상반기 통합사례관리 회의 개최

[시흥타임즈] 시흥시 무한돌봄센터가 지난 15일 시청 글로벌센터에서 ‘2022년 상반기 통합사례관리 슈퍼비전’ 회의를 개최했다.

‘사례관리 슈퍼비전’은 사례관리 담당자의 업무수행 능력 향상을 위해 사례관리 전문가(슈퍼바이저)가 전문적 지식과 기술을 제공하고 사례관리 과정 자문을 하는 것이다.

동(洞) 사례관리 담당자, 시(市) 통합 사례관리사, 시흥시 무한돌봄 드림네트워크팀 사례관리사, 장곡종합사회복지관 사례관리사, 슈퍼바이저 최연선 교수(장안대학교 사회복지학과)와 시(市) 관계자 등 총 16명이 이날 회의에 참석한 가운데, 사례 관리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두 개의 안건을 선정해 회의를 진행했다. 

이번 슈퍼비전 회의는 알코올중독자와 정신질환자의 사례를 통해 의료적 치료와 여러 유관기관과의 공조가 필요한 고난도 내용을 주제로 진행됐다. 

사례관리자의 역할에 대해 언급한 슈퍼바이저 최연선 교수는 “사례관리자는 대상자의 욕구를 무조건 수용하기보다는 오히려 스스로의 한계와 제한사항에 대해 더 주의해야 한다”며 「사회복지사 윤리강령」이 좋은 기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시흥시 무한돌봄센터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통합사례관리 슈퍼비전 회의를 진행해 동(洞)의 통합사례관리 업무 지원을 활발히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감사원, 농지법 위반 봐준 시흥시 공무원 5명 '주의·징계' 요구 [시흥타임즈] 지난해 국토교통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으로 시작된 감사원의 감사에서 시흥시의 농지취득자격증명 발급의 허술함과 시 담당 공무원들의 부당한 업무처리 등이 지적됐다. 감사원은 지난 26일 '국토개발정보 관리 및 농지법 위반 감독실태' 특정감사 보고서를 통해 시흥시에서 '농지법' 위반으로 적발된 농지 중 상당수를 임의로 제외한 시 공무원 1명에게 경징계 이상의 징계를, 농지이용실태조사 결과보고 검토 업무를 소홀히 한 관련 공무원 4명에게 주의 조치를 요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시 공무원 A씨는 지난 2019년 농지이용실태 현장조사 업무를 수행하면서 소유자가 정당한 사유 없이 자기의 농업경영에 이용하고 있지 않은 농지 151건을 적발하고도, 적발된 농지 중 115건을 임의로 제외한 채 36건만을 처분대상 농지로 선정하여 “처분대상 농지조사표”를 작성했다. 또 지난 2020년엔 228건의 불법 이용 농지를 적발했지만 임의로 197건을 제외 시켰고, A씨의 상급자 4명은 이에 대한 검토를 제대로 하지 않은 채 그대로 결제하면서 처분명령 등 후속 행정처분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A씨가 당초 적발한 농지들은 실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