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9.5℃
  • 흐림강릉 33.1℃
  • 흐림서울 30.6℃
  • 흐림대전 33.4℃
  • 구름많음대구 33.6℃
  • 구름많음울산 31.3℃
  • 흐림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29.9℃
  • 흐림고창 31.8℃
  • 맑음제주 34.9℃
  • 흐림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31.5℃
  • 흐림금산 32.0℃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많음경주시 33.1℃
  • 구름많음거제 29.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오이도 해상에 넙치 치어 112만여 마리 방류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지난 17일 수산자원 회복 및 어업인의 소득 증대를 위해 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넙치(광어) 치어 약 112만 마리를 오이도 연안 해상에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류되는 넙치 치어는 수산종자 생산업체에서 지난 2월 한국수산자원공단으로부터 우수 수정란을 받아 부화시킨 후 약 3개월가량 키운 것으로 크기는 6~10cm 미만이다.
 
시는 지난 2일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에 넙치 치어의 전염병 감염 여부 검사를 의뢰했으며, 정밀검사 결과 참돔이리도바이러스병과 바이러스성출혈패혈증이 불검출된 건강한 종자임을 확인받았다.

‘광어’라는 명칭으로 국민들에게 익숙한 넙치는 1년에 60~80cm까지 성장하며 회, 찜, 구이, 탕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되는 어종으로, 우리나라 해산 어류 양식 생산량의 90%를  차지할 만큼 인기가 높다.

한편, 시는 지난 4~5월에 오이도 갯벌에 동죽 치패 32톤 이상을 살포했고, 지난 10일에는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가 자체 생산한 어린주꾸미 3만 마리를 오이도 연안 해상에 방류했으며, 오는 10월경에는 바지락․모시조개․동죽 치패를 오이도 갯벌에 살포할 예정이다.

경기도와 시흥시는 고갈돼가는 수산자원의 보전과 증식을 위해 방류 품종과 방류량을 늘여 수산종자 방류사업이 활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태고 있으며, 어업인 단체에서도 방류된 자원이 일정 크기로 자랄 때까지 포획하지 않는 등 적극적인 협조에 나서고 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이번 넙치 치어 방류는 지난해보다 34만 마리를 더 확대해 방류하는 것으로, 어장환경 변화로 연안 수산자원이 감소해 생계를 위협받는 어업인의 소득 보전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뿐 아니라, 싱싱한 수산물을 찾아오는 관광객들과 손맛을 즐기려 찾아오는 낚시객들에게도 큰 즐거움을 선사해 활력 있는 어촌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 원숭이두창 감시 '강화'…방역대책반 구성 [시흥타임즈] 세계 곳곳에서 확산하는 원숭이두창이 지난달 국내에 유입되면서 6월 22일 첫 감염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시흥시가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한 신속한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원숭이 두창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됨에 따라 시는 지난 6월 28일 방역대책반을 구성해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했다. 방역대책반은 보건소장을 방역관으로 하고, ▲총괄팀, ▲역학조사팀, ▲환자관리팀, ▲진단검사팀 등 총 4개 팀 14명의 인원으로 구성돼 의료기관과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운영 중이다. 방역대책반은 단계별 대응에 따라 의심환자 모니터링과 역학조사, 병상확보 및 격리, 감염예방 홍보 및 예방활동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만약 의심환자 사례가 보고되면 역학조사, 의심환자 여부 판정, 격리병상 배정, 환자이송 및 접촉자 조사, 검체 이송, 검사수행 결과 판정의 대응이 신속하게 이뤄지고, 전국적으로 5명 내외의 환자가 발생하면, 질병관리청과 지자체가 합동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또, 감염병 위기경보가 ‘경계’, ‘심각’ 단계로 격상 시, 비상방역을 방역대책반에서 보건소 또는 시 전체로 상향할 방침이다. 방역대책반은 지난 28일 경기도가 주관한 의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