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4℃
  • 맑음강릉 23.5℃
  • 흐림서울 23.3℃
  • 흐림대전 23.8℃
  • 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6.0℃
  • 박무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5.8℃
  • 흐림고창 25.8℃
  • 흐림제주 29.8℃
  • 구름조금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4.0℃
  • 흐림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4.9℃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야생 너구리 접촉 주의 당부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최근 야생 너구리가 수도권 도심 공원 내에 종종 출몰하면서 산책 중인 주민과 반려견을 공격하는 사례가 빈번해지자 시민들의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주로 야행성인 야생 너구리는 낮에는 눈에 잘 띄지 않지만, 저녁 이후에는 먹이를 찾아 숲이나 공원, 주택가를 활보할 수 있다. 

이에 시는 지난 3일, 야생 너구리가 주로 출몰하는 조남동 산책로에 현수막을 설치하는 등 시민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야생 너구리 출현에 관한 유의사항을 홍보하는 선제적인 활동에 나섰다.

야생 너구리는 다른 야생 동물에 비해 사람을 피하고 공격성이 없는 편이라 유해 야생동물로 지정되지 않고 있다. 다만, 먼저 접촉할 경우 공격할 가능성도 있는 데다 피부질환 및 광견병 등의 감염 우려가 커진다. 또한, 새끼를 낳고 서식지를 확보하기 위해 이동하는 시기(5~10월)에는 더욱 예민해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등산 혹은 산책 중에 야생 너구리를 마주치면, 귀여워 보인다고 가까이 다가가거나 먹이를 주는 등 직접적인 접촉은 자제해야 한다. 또한, 사진을 찍어 동물을 당황시키는 행동은 삼가고, 반려동물과 함께라면 반려동물을 안고 이동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시는 야생동물로 인한 주민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야생동물과 공존하는 방법을 찾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현재 야생 너구리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없기 때문에 단순히 유의사항을 홍보하는 데 그치지 않고, 환경부 질의 및 전문가 자문을 통해 야생 너구리를 주택가, 산책로 등으로부터 먹이가 풍부한 최적의 서식지를 발굴·이주하는 대안을 검토 중이다.  

시 관계자는 “야생 너구리에 먹이를 주는 행위는 다른 사람에게도 야생 너구리와 접촉해도 된다는 그릇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으므로, 마주쳐도 먹이주기와 접촉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하며, “무작정 포획해 없애는 것이 아니라 올바른 야생동물 인식을 교육·홍보하고, 사람과 야생 너구리가 공생할 수 있도록 환경부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의회, 청소년 기본조례 제정 위해 청소년을 만나다 [시흥타임즈] 시흥시의회가 11일 교육복지위원회 회의실에서 「시흥시 청소년 기본 조례」 제정을 위해 시흥시 청소년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간담회에는 송미희 의장, 김선옥 위원장을 비롯한 교육복지위원회 위원들과 시흥시 청소년재단 소속의 청소년 명예이사 및 청소년참여위원회, 관계공무원 등 30여명이 함께 모여 청소년들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는 조례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조례 관련 모니터링 활동 결과를 발표한 최태웅 청소년 명예이사는 △청소년의 마음을 담을 수 있는 용어 사용 △청소년에 의해 청소년 정책이 결정될 수 있도록 제도적 근거 마련 △‘청소년의 달’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방안 등을 의견으로 제시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발표 내용을 토대로 청소년 정책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며 “실질적인 청소년들의 목소리가 담긴 조례안을 만들자”고 입을 모았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청소년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청소년 정책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됐다”며 “청소년들이 직접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청소년은 “청소년을 위한 성장도시 시흥이 기대된다. 청소년 기본조례안 제정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