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1℃
  • 흐림강릉 7.3℃
  • 서울 10.8℃
  • 대전 11.7℃
  • 대구 12.8℃
  • 울산 13.5℃
  • 광주 15.0℃
  • 부산 15.9℃
  • 흐림고창 14.3℃
  • 맑음제주 17.0℃
  • 구름많음강화 9.4℃
  • 흐림보은 10.6℃
  • 흐림금산 10.4℃
  • 흐림강진군 15.0℃
  • 흐림경주시 13.1℃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사랑의 바자회 연다더니... 먹거리 장터로 변한 ‘은계호수축제’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시흥시 은계호수공원에서 열린 2023 은계호수축제를 놓고 은계 주민들과 지역 상인들의 원성이 높다.

이번 행사는 은계호수공원에서 바자회를 중심으로 공연 등이 펼쳐지는 축제를 열고 수익금으로 차상위 계층 및 결손 아동들을 돕겠다는 취지로 관내 A단체가 주최·주관했다. 시 산하기관에선 천막 설치와 예산을 지원했다.  

하지만 축제엔 바자회 보다 먹거리 장터가 월등히 큰 규모로 들어오면서 인근 상인들로부터 주객이 전도됐다는 비난이 일었다. 
A단체는 행사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은계호수상인들에게 핫도그나 솜사탕 정도의 간식을 파는 부스만 설치할 것이라고 해놓고, 실제는 수십여가지 음식과 술, 물건 등을 파는 거대 장터를 만들어 인근 상인들과 마찰이 일어났다. 

특히 호수공원의 데크와 잔디가 깔린 곳에 장터를 설치하면서 시설 일부가 파손되는가 하면, 음식물과 쓰레기 등으로 바닥이 오염돼 지저분하다는 지적이 축제 내내 끊이지 않았다. 

은계호수공원 인근의 한 상인은 “축제를 열어 사람이 많이 모이게 하는 건 좋은데, 원래 취지와 다르게 술판이 벌어지는 야시장 장사가 주목적이 돼버린 것 같다” 면서 “축제 취지에 공감해 도왔던 상인들의 노력이 헛된 것 같아 아쉽다”고 했다.
은계 입주민들 사이에서도 이번 축제를 놓고 퀼리티가 떨어진다는 비판이 연이어 나왔다. 이곳 커뮤니티에선 “먹거리 장터 곳곳에서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우는데, 무조건 사람만 많이 모이게 할 것이 아니라, 깨끗하고 아름다운 환경을 추구하는 컨셉에 어울리는 축제가 열려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대해 A단체를 관리하는 시흥시 부서 관계자는 “단체가 처음 행사를 하다보니 미흡했던 점이 있었다” 면서 “큰 틀에서 은계호수공원을 활성화 시키자는 명분은 있었지만, 파손된 부분은 확인 후 조치하겠다”고 했다. 

한편, 본래 취지에 어긋나는 먹거리 장터로 인해 시민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지역 정치권이 해결에 나서 야시장 상인들과 실랑이를 벌인 끝에 축제 마지막날 먹거리 장터 일부는 철수했다. 

배너
배너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우동완 기자

차가운 머리와 뜨거운 가슴으로 뛰겠습니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
임병택 시장, "아동복지 증진 위해 노력" [시흥타임즈] 임병택 시흥시장이 지난 16일 아동 돌봄에 앞장서고 있는 아동돌봄기관(시흥시장현지역아동센터, 드림스타트센터, 초등돌봄 콜센터)을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방문은 공립형지역아동센터 종사자와 취약계층 아동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애쓰고 있는 드림스타트센터 아동통합사례관리사, 초등학생들이 빠짐없이 돌봄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수고하는 초등돌봄 콜센터 종사자를 응원하고 격려하고자 마련됐다. 시흥시장현지역아동센터, 드림스타트센터, 초등돌봄 콜센터는 모두 장현동 LH23단지의 주민공동시설 내에 있어 상호 협력적인 의사소통을 원활하게 이뤄가고 있다. 특히 시흥시 2호 공립형지역아동센터인 ‘시흥시장현지역아동센터’는 1호 공립형지역아동센터인 아이누리지역아동센터와 함께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시 직영으로 운영되고 있다. 또한 ‘초등돌봄 콜센터’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초등돌봄과 관련한 모든 정보를 한 곳에서 제공하고 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시흥시의 아동을 위해 현장에서 항상 힘써주시는 아동돌봄기관 종사자들에게 감사드린다. 시에서도 아동 돌봄에 더 많은 관심을 두고, 아동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