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13.4℃
  • 박무서울 12.8℃
  • 박무대전 11.4℃
  • 안개대구 12.3℃
  • 맑음울산 13.4℃
  • 박무광주 13.0℃
  • 맑음부산 15.6℃
  • 구름많음고창 10.8℃
  • 구름조금제주 16.5℃
  • 구름많음강화 10.6℃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8.7℃
  • 구름많음강진군 11.7℃
  • 구름많음경주시 11.5℃
  • 맑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스케치] 주민이 행복했던 ‘마티네 콘서트’

[시흥타임즈=우동완 기자] 음악과 노래가 흐르고 주민들의 입가엔 행복한 미소가 가득했다.

30일 낮 12시 포동 태산아파트 상가에 자리 잡은 주민 커뮤니티공간 ‘학미소풍’에서 열린 ‘마티네 콘서트’의 모습이다. 
공연이 열린 '학미소풍'은 지난 2015년 12월 시흥시에서 매입한 시민자산으로 본래 아파트 지하상가였으나 폐점 후 활용되지 못하던 공간을 카페, 회의 공간, 계단형 쉼터, 댄스 공간 등으로 리모델링한 곳이다. 

공간과 공연이 만나 행복한 콜라보를 펼치는 순간이었다.

이날 공연을 주최한 시흥시음악협회 관계자는 “일반 시민들에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클래식 공연과 재즈를 친근한 레퍼토리와 출연진으로 구성해 마을에 직접 찾아가서 함께 나누는 이지클래식 콘셉트로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공연의 취지 처럼 높은 무대에서 내려온 연주자들이 주민과 함께 어우러지는 소통의 시간이기도 했다.
공연을 관람한 포동 거주 최모씨(35)는 “가까운 거리에서 클래식 공연과 재즈 등을 직접 들을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고, 마을로 찾아오는 이런 기회가 자주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슈스케에 출연해 인기를 끈 가수 이보경이 친숙한 노래로 주민들을 즐겁게 했다. 

한편, 이 행사는 시흥시가 주최하고 시흥시 음악협회가 주관했으며 오는 7월 7일 거모동 도일아지타트에 한차례 더 공연을 갖는다. 

배너



대야동 주민자치회, 청소년 작품전시회 개최 대야동 주민자치회가 지난 13일 대야동 다다커뮤니티센터 2층 차오름에서 청소년 작품전시회를 개최했다. 청소년들을 위하여 기획된 이번 프로젝트는 차오름의 김진희와 김윤자 코디가 지난 5월부터 준비해 온 것으로 레진 공예, 굿즈, 시 등 여러 장르의 작품들이 전시되어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행사에 참여한 청소년들은 레진 공예를 활용하여 액세서리뿐만 아니라, 컵, 장식품, 열쇠고리, 에코백, 손거울, 파우치, 후드집업 등 다양한 생활용품을 만들어 선보였다. 한 작품을 만드는 시간은 최소 10분 최대 20분 정도가 소요되었으며, 참석자 들은 최소의 시간으로 예쁜 작품을 만들어내는 청소년들에게 박수로 화답했다. 차오름은 대야동 주민자치센터내의 다다(多多)커뮤니티 센터 2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방과 후 학생들에게 학습과 휴식 및 여가공간을 제공하고 있는 동아리 모임 터이다. 그동안 차오름에서는 드론, 보드게임, 댄스 등 청소년들의 관심분야를 발굴하여 전문가의 강의를 무료로 수강할 수 있도록 하였다. 30여명의 청소년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청소년들이 자신만의 끼를 계발하고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대야동주민자치회 박종식 회장은 "대한민국의 새싹들인 청소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