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19.9℃
  • 구름조금서울 23.8℃
  • 구름조금대전 22.2℃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4.5℃
  • 흐림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4.4℃
  • 구름많음제주 25.0℃
  • 흐림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1.5℃
  • 구름조금금산 20.0℃
  • 흐림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19.6℃
  • 구름조금거제 22.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서울대 시흥캠 컨벤션에서 예식 기대했는데...‘실망’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개방 이뤄져야

URL복사
[시흥타임즈] “시흥에서 결혼식 할 곳이 마땅치 않았는데 서울대 시흥캠퍼스에 컨벤션센터가 들어와서 반가운 마음에 문의 해보니 결혼식은 할 수 없다고 하더라고요. 할 수 있다고 하더라도 서울대 동문만 가능할꺼라고 해서 상당히 실망했죠” 
최근 시흥에서 결혼을 준비중인던 A씨는 서울대 시흥캠퍼스 컨벤션센터를 보고 잔뜩 기대에 부풀었었다. 대규모 행사 등을 할 수 있는 컨벤션이라 당연히 예식도 올릴 수 있으리란 기대에서였다. 하지만, 이곳저곳 문의한 결과 결혼식은 불가했다. 

3일 시흥시와 서울대 시흥캠퍼스측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준공된 서울대 시흥캠퍼스 교육협력동 컨벤션센터에서 결혼식과 같은 예식사업은 애초부터 예정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시민들은 시흥시 관내에 예식장이 거의 전무한 상태에서 1천석 규모의 시흥캠퍼스 컨벤션센터가 예식사업 등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으리라 기대했지만, 현재 컨벤션센터는 학술회의와 세미나 등으로만 사용이 가능한 상태다. 

서울대 시흥캠퍼스 관계자는 “컨벤션센터에서 예식사업을 하는 것에 대한 계획이 처음부터 없었다” 면서 “차후에 생각하는 것으로 논의가 들어갔던 부분이고 예식사업과 관련한 기초적인 설비도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 예식사업을 진행하더라도 관악캠퍼스의 경우도 서울대 동문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서 이곳에서 진행을 하게된다면 그렇게 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 대해 시민들은 실망감을 표시했다. 

배곧에 거주하는 B씨는 지난해 1단계 준공을 앞두고 “컨벤션센터는 대규모 행사 등을 진행할 수 있는 시흥시민 모두의 공간이라고 홍보한 게 기억이 나는데, 정작 시민들은 눈앞에 두고도 필요한 행사나 예식 등은 할 수 없다고 하니 매우 아쉽다” 면서 “시흥캠퍼스 조성에 시민들의 혈세가 들어간 만큼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이 속히 나와야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대학이 지역과 상생을 위해 어느 정도까지 시설을 개방할지는 미지수다. 관악캠퍼스 컨벤션의 경우에도 세미나 등 행사를 제외한 예식은 동문에게만 한정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일괄적으로 적용할 경우 다채로운 행사를 지역에서 개최하고 싶은 시민들과의 상생은 멀어진다는 지적이다. 

시흥시도 이와 같은 시민들의 요구와 상황에 대해 어떤식으로 개방을 해야할지 계속 검토중에 있지만 대학이 지역의 민심등을 적극 반영하지 않고 보수적으로 대응할 경우 뾰족한 수는 없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시흥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개방과 활용을 위해 대학측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흥캠퍼스 교육협력동 컨벤션센터와 연수원의 263실 숙박시설은 인천 소재 모 호텔이 위탁 받아 투숙객들의 예약을 받고 있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청년이 시흥의 미래" 청년 서포터즈단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지난 18일 청년의 날을 맞이해 시흥시의 청년정책과 공간을 홍보하는 제1기 청년 서포터즈단과 만남을 가졌다. 이번 만남을 통해 서포터즈단은 시흥시 청년으로 살아가는 다양한 의견과 청년정책 홍보 아이디어 등 여러 주제의 이야기를 비대면으로 나눴다. 코로나19로 인해 몸은 떨어져 있지만, 동질감을 형성하고자 모인 21명의 청년들은 모두 시 청년공간(청년협업마을, 청년스테이션) 통합 로고가 그려진 공식 홍보 티셔츠를 입고 참여했다. 시 청년 서포터즈단에 참여한 동기 설명으로 물꼬를 튼 간담회는 청년들이 직접 제작한 영상과 블로그 콘텐츠를 소개하고 자신만의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며 열정적으로 진행됐다. 또한, 청년 정책 홍보 아이디어, 청년 공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주제로 임병택 시장과 함께 공감하고 소통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참석한 한 청년은 “평소 주변 친구들 사이에서 비공식 시흥 홍보대사로 통하는데 이렇게 공식적인 자리에서 청년들과 유익한 홍보 아이디어를 나눌 수 있어서 의미있었다”면서 웃음지었다. 또 다른 청년은 “시흥으로 이사 온 지 얼마 안 되어 아직은 동네가 꽤 낯설었는데, 오늘 진솔하게 시에 대한 이야기들을 나누게 돼 시의 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