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6℃
  • 구름많음강릉 4.6℃
  • 맑음서울 7.0℃
  • 구름조금대전 7.8℃
  • 구름조금대구 6.7℃
  • 구름많음울산 5.4℃
  • 흐림광주 8.9℃
  • 구름많음부산 6.5℃
  • 흐림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9.4℃
  • 맑음강화 5.6℃
  • 구름조금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8.5℃
  • 구름조금경주시 5.4℃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난 합법, 넌 불법? ‘불법 현수막 이중잣대’ 논란

URL복사
[시흥타임즈] 설 명절을 앞두고 각 정당에서 게재한 불법 현수막들이 거리 곳곳에 걸리며 법 적용의 잣대가 모호하단 지적이다.

설 명절을 하루 앞둔 10일 시흥시 신천 사거리를 비롯한 관내 주요 도로엔 어김없이 설 인사를 겸한 정치인들의 현수막이 걸렸다.

그러나 관청에서 신고·허가를 받지 않거나 지정게시대에 게시되지 않은 현수막의 경우 옥외광고물 등의 관리와 옥외광고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모두 불법 현수막에 해당한다.

다만, 정당법 37조엔 정책 홍보물 게시를 보장하고 있는데 이는 선언적인 것에 불과하고 국민투표, 주민투표 등을 홍보하기 위한 것이 아니면 옥외광고물 법에 따라 모두 철거대상에 포함된다.

하지만 정치인들이 거리에 게시한 현수막의 경우 지자체가 철거에 미온적인 반면, 주민들이 공익적 내용으로 게시한 현수막이라 할지라도 법대로 철거하고 있어 형평성에 따른 차별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 9일 정왕동 모 아파트 단지 안에 주민들이 게시한 GTX-C노선 오이도역 유치 현수막이 철거됐다. 

이 같은 사실이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알려지자 “거리에 정치인들이 게시한 현수막은 몇 개를 달아도 봐주면서 아파트 단지 내에 게시한 현수막은 왜 철거하느냐” 며 모호한 잣대에 대한 항의가 이어졌다.

취재 결과 아파트 단지 안에 붙은 현수막을 철거한 당사자는 해당 지역 주민센터로 분양홍보 등 현수막을 철거하면서 주민들이 걸었던 현수막까지 함께 철거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주민센터 관계자는 “골목자치를 하시는 기간제 근로자분이 상업용 현수막을 철거하면서 모르고 그런 것 같다” 며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하고 현수막을 원 위치 시키기로 했다” 고 말했다. 

시 담당부서 관계자도 “그 현수막만 철거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고, 철거 했으면 다 같이 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민들이 게시했던 현수막 철거 사건은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이 사건으로 벌어진 이중잣대 논란은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이다.

정왕동에 거주하는 A씨는 “만약 아파트 단지내에 정치인들이 걸은 현수막이 있다고 하면 불법이라도 손 대지 않았을 관청이 주민들이 걸었다고 철거를 한다면, 그 기준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것이냐” 고 되물었다. 

만인에게 공평해야 할 법이 특정층에 두드러지게 예외를 두는 고무줄 행정이 계속되는 한 원칙은 조각나고 이 같은 원성과 형평성 논란은 끊이지 않을 것이다. 

또 아무리 공익적 측면이 강하다 하더라도 비용을 지불하고 합법적으로 현수막을 게시하는 이들이 많고 그들의 정당성을 인정 해야 하는 만큼 이를 무차별적으로 용인 하는 것도 어려운 일이다. 

따라서 관계기관은 현실에 맞는 법 적용과 집행 등 옥외광고물 관리에 신중을 기하고 어느선까지 인정할 것인가 하는 사회적 합의의 도출도 수반 돼야 할 것이란 여론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땅 투기 의혹' 시흥시의원 국가수사본부에 고발 [시흥타임즈] 자녀 명의로 3기 신도시인 광명·시흥지구에 사전에 땅을 매입하고 건물을 올려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시흥시의회 A의원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됐다. 7일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에 따르면 광명·시흥지구에 사전 투기 의혹을 받는 A시의원과 그의 딸을 공공주택 특별법 위반과 부패방지권익위법상 업무상 비밀이용 등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사준모는 전날 제출한 고발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흥시의회 A의원은 딸(30)과 공모해 3기 신도시 개발 예정지역인 시흥 과림동 일대 토지를 매수하고 상가를 신축해 투기 이익을 취득하려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A시의원은 정부의 3기 신도시 계획 발표 바로 전인 지난 2018년 9월 시흥시 과림동에 당시 만 28세인 딸의 이름으로 과도한 대출을 받아 토지를 구입하고 2층 짜리 건물을 신축해 사전 투기 의혹을 받고 있다. 의혹이 불거지자 A시의원은 지난 4일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 5일 수리된 상태다. 지역에선 “A시의원이 당의 윤리감찰을 앞두고 의도적로 탈당해 의원직은 그대로 유지하게 됐다” 며 “전형적인 꼬리 자르기”라는 비난이 거센 상황이다. 이와 관련하여 더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