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8℃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6.1℃
  • 구름많음대구 -2.2℃
  • 맑음울산 -1.0℃
  • 흐림광주 -1.3℃
  • 구름조금부산 1.3℃
  • 흐림고창 -2.6℃
  • 흐림제주 5.8℃
  • 맑음강화 -7.6℃
  • 맑음보은 -6.4℃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1.7℃
  • 구름많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따라따라 프로젝트 in 시흥> 전시 열어

URL복사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생태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2021 모랫골 만지작스튜디오 프로그램’ <2021 따라따라 프로젝트 in 시흥> 전시를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개최한다. 

모랫골 만지작스튜디오 본연의 ‘창작’ 기능과 예술가와 시민의 ‘접점지대’를 형성하려는 의도로 초대된 ‘따라따라 프로젝트(기획 임은빈)’를 2개월 간 진행한 결과로 이번 전시가 마련됐다. 

이 프로젝트는 색면추상(마크 로스코), 제도비판(게릴라 걸스), 퍼포먼스(빌리 도르너), 사진(존 발데사리), 행위예술(이건용) 등 주요 현대미술가의 작품을 직접 따라서 창작해보는 현대미술 이론과 창작실습으로, 전시를 통해 영상, 사진, 회화, 설치 등 30여 점 이상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다섯 명의 시민창작자는 작가의 방법론(발상, 구현하기 위한 계획, 작업동기, 소재 선택, 의도 등)을 예민한 시선으로 되짚으며, 몸으로 수행한 새로운 감상과 향유가 담긴 작품을 선보인다. 

때문에 이 작품들은 단순한 모방이 아니라, “누구나 예술가가 될 수 있다”는 설렘과 “아무나 예술가가 될 수 없다는” 두려움 사이를 줄 타며 동네사람들과 함께했던 여정의 결과물이기도 하다. 

이 여정에 참여했던 한 시민은 “살면서 이렇게 주변을 탐색하고, 한 컷을 위해 다른 발상을 마음껏 펼친 적이 있었던가 싶다”면서 “이 전시가 프로젝트의 끝이 아니라, 남은 인생에서 하나씩, 해보지 못한 작품을 따라하며 주변을 돌아보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프로젝트를 기획한 임은빈 담당자는 “현대미술은 아무리 따라 해도 모방이 되지 않지만, 오히려 창작 아이디어를 공유하거나 새로운 표현 문화로써 향유할 때, 현대미술에 대한 이해가 결국 삶에 대한 이해로 향해간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작품 너머, 작가의 시간을 따라갈 때, 일상과 동떨어진 고상한 현대미술이 아닌 당대의 현실로부터 출발했고, 여전히 현실을 품고 있는 거울로서 가까워질 수 있다”며 “앞으로도 모랫골 만지작스튜디오에서 예술가와 시민의 접점을 만들 수 있는 흥미로운 프로그램으로, 순수예술에 대한 이해와 향유의 방식을 넓힐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모랫골 만지작스튜디오(은행로 65번길 22, 2층)에서 개최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예약제(시간 당 8명)로 운영된다.

관람은 무료이며, 사전 예약 또는 기타 문의사항은 생태문화도시사무국(031-310-6268)으로 하면 된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