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6.1℃
  • 흐림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9.4℃
  • 박무대구 25.8℃
  • 박무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8.0℃
  • 구름많음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27.7℃
  • 흐림제주 29.6℃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7.4℃
  • 구름많음경주시 25.8℃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식중독 예방수칙 실천 당부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최근 평년보다 높은 기온 상승으로 인한 식중독 발생과 관련해,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식중독 예방수칙 실천’을 지켜나갈 것을 당부했다.

식중독 발생은 주로 기온과 밀접한데, 기온이 평균 1℃ 상승하면 식중독 발생 건수는 5.3%, 환자 수는 6.2% 증가한다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연구 결과(2009년)가 있다. 실제로 폭염 일수(일일 최고기온이 33℃ 이상인 날의 연중 일수)가 31일로 가장 많았던 2018년에는 식중독 발생(222건, 1만 1,504명)건도 덩달아 증가했다.
  
최근 10년(2012~2021년)간 4월 평균 최고기온(매일의 최고 기온을 평균한 값)은 18.8℃ 수준이었으나, 올해 4월 평균 최고기온은 20.4℃로 예년보다 1.6℃ 높아져 식중독 발생 우려가 더욱 커졌다. 또한,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모임, 행사, 야외 활동 증가가 예상되어 일상생활에서 식중독 예방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식중독 예방 요령은 ▲손 씻기와 개인위생 생활화 ▲식품 충분히 익혀 먹기 ▲물은 반드시 끓여먹기 ▲식재료 및 조리기구는 깨끗이 세척, 소독하기 ▲날음식과 조리음식의 칼·도마 구분 사용하기 ▲보관온도 지키기(냉장식품 5℃ 이하, 냉동식품 -18℃ 이하) 등이다.

만약, 음식물 섭취 후 속이 메스껍거나 구토, 복통, 설사, 발열 등의 식중독 증상이 있다면 신속하게 의료기관 진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환자는 화장실 이용 후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더욱 철저히 해야 하고, 조리종사자가 식중독에 걸리게 되면 설사 등 증세가 사라진 후 최소 2일 정도는 조리 작업에 참여하지 말아야 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식중독 예방 정보를 적극 제공하는 등 시민이 안심할 수 있는 식생활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더라도 안전한 식생활을 할 수 있도록 시민들 모두 식중독 예방에 힘써 달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