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8.2℃
  • 구름조금강릉 32.9℃
  • 구름많음서울 28.9℃
  • 구름조금대전 32.8℃
  • 구름많음대구 37.1℃
  • 구름많음울산 33.2℃
  • 구름많음광주 30.9℃
  • 구름많음부산 29.6℃
  • 구름조금고창 30.2℃
  • 구름조금제주 32.3℃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조금금산 32.1℃
  • 구름많음강진군 32.2℃
  • 구름많음경주시 35.3℃
  • 흐림거제 27.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집중호우로 피해 속출…저지대 주민들 뜬 눈으로 밤 지새워

[시흥타임즈] 지난 29일 밤부터 30일 오전까지 내린 집중호우로 시흥시 관내 곳곳이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30일 시흥시에 따르면 전날 저녁 7시경 호우주의보가 발효(30일 0시 30분 호우경보 발효)된 이후 현재까지 약 150mm가 넘는 장대비가 쏟아져 이날 오전 안현교차로와 정왕지하차도 등이 침수 됐고, 방산동과 신천동 주택들도 침수 피해를 입었다. 

또 농경지 일부가 침수되는가 하면, 대야동의 한 야산에서 토사가 쏟아져 내리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안전 조치를 실시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2017년 7월 집중호우로 인해 수백여채가 침수됐던 신천동 신천일대 저지대 주민들은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신천 주변 빌라에 거주하고 있는 최모씨는 “5년전 이 일대가 물에 잠겨 고생이 많았는데 밤새 장대비가 내리니 뜬 눈으로 몇 번씩 나가 배수구를 확인했다” 면서 “전과 같은 일이 없어야 하는데 걱정이 크다”고 했다.

한편, 시는 집중호우에 대비해 지난 29일 18시부터 비상근무체계에 들어가 비상근무자 300여명이 대응에 나선 상태다.

시 관계자는 “30일 오후 기준으로 호우피해 신고는 100여건이 넘는다” 면서 “중복되거나 오인으로 인한 신고가 많아 실제 침수 피해가 있는지 여부 등은 확인 중이고, 물이 빠져 정상 상태를 회복한 지역까지 종합적으로 파악한 최종 집계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 고 말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