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4.8℃
  • 박무서울 24.0℃
  • 맑음대전 27.2℃
  • 박무대구 24.7℃
  • 박무울산 23.5℃
  • 맑음광주 27.0℃
  • 맑음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7.2℃
  • 구름조금강화 23.7℃
  • 구름조금보은 24.9℃
  • 맑음금산 25.1℃
  • 구름조금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3.9℃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경기도 소식

올 상반기 경기도 아파트 거래량,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 낮아

경기도 아파트 거래량 전년 대비 67.9% 급감

[시흥타임즈] 올 상반기 경기도내 부동산 거래량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42.6%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아파트 거래량은 경기도가 관련 통계 기록을 만들기 시작한 2006년 이후 최저치로 2008년 세계금융 위기 때보다도 낮은 2만9,334건을 기록, 거래량 급감의 주도적 역할을 했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22년도 상반기 부동산 거래 동향 및 현실화율 분석 결과를 21일 공개했다. 조사 결과는 경기도에 취득 신고된 과세자료를 분석한 것이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1월을 기점으로 점차 회복세를 보이던 도내 부동산 거래량은 5월 하락세로 전환한 이후 6월에는 전월 2만6,903건 대비 27.8% 급락한 1만9,436건을 기록했다.

올 1월부터 6월까지 상반기 거래량은 총 14만75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거래량인 24만5,055건과 비교해 42.6% 하락했다. 이는 본격적인 거래절벽 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한 지난해 하반기 19만371건과 비교해도 26.1%가 낮은 수치다.

유형별로 살피면 주택 거래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공동주택의 경우 상반기 거래량은 5만2,29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2만3,007건 보다 57.5% 줄었으며, 개별주택도 5,444건이 거래돼 지난해 같은 기간 8,668건 대비 37.2% 감소했다.

특히 아파트 거래량이 지난해 상반기 대비 67.9% 급감(9만1,506건→2만9,334건)하면서 전반적인 부동산 거래침체를 이끈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2008년 하반기 세계금융위기 때 거래량인 3만4,537건보다도 적은 수준이다.

아파트 거래량이 가장 많이 감소한 지역은 수원시로 올해 상반기 1,951건이 거래돼 지난해 같은 기간 거래량 9,295건과 비교해 7,344건(79%↓)이 줄었다.

토지와 오피스텔의 경우도 거래량이 각각 7만5,414건, 7,596건으로 지난해 10만3,347건, 1만33건 대비 27%, 24.3% 줄었다.

한편 올 상반기 경기도에서 거래된 9만9,501건의 부동산 현실화율을 분석한 결과, 도내 공동주택과 개별주택의 연평균 현실화율은 각각 57%와 53%, 토지는 47%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실화율은 실거래가 대비 공시가격 비율을 말하는 것으로, 정부가 목표한 2022년 현실화율은 공동주택은 71.5%, 개별주택은 58.1%, 토지는 71.6%다.

올해는 부동산 거래량 급감에 따른 실거래가격 하락과 ’22년 공시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공동주택의 현실화율은 전년 대비 2%p 상승했으며, 개별주택과 토지의 현실화율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거래금액별 세부내역을 보면 공동주택의 경우 3억 원 미만 구간의 평균 현실화율이 55%로 나타나 저가 주택의 공시가격이 상대적으로 시세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었다. 개별주택의 경우 3억 원 미만 구간의 평균 현실화율은 59%로 평균을 웃돈 것으로 나타나 정반대 양상을 보였다. 토지의 경우는 3억 미만 구간의 현실화율이 47%인 반면, 9억 이상 구간의 현실화율이 54%로 저가 토지일수록 공시가격이 낮은 수준으로 형성돼 있었다.

경기도 관계자는 “공시가격은 과세뿐만 아니라 60여 개 각종 부담금 등의 기준이 되는 금액인 만큼 공정성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며 “앞으로도 공시가격 변동추이를 면밀히 분석해 공시가격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송미희 시흥시의장, 시흥스마트허브 재생에너지 관련 정책 간담회 [시흥타임즈] 송미희 시흥시의회 의장이 16일 시흥스마트허브 재생에너지 관련 정책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전환 및 확산을 피할 수 없는 상황에서 관내 중소기업의 RE100 이행과 관련한 애로사항을 점검하고 이에 대한 정책 방향을 고민하기 위해 마련됐다. RE100은 ‘재생에너지 전기(Renewable Electricity) 100%’의 약자로, 산업현장에서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로 사용하겠다는 민간 주도의 세계적 운동이다. 이날 송미희 의장은 임병택 시흥시장, 국회의원, 관계 공무원 등과 함께 시흥비즈니스센터, ㈜신한세라믹, ㈜마팔하이테코를 차례로 방문해 시흥스마트허브 재생에너지 관련 정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먼저 송 의장은 시흥비즈니스센터에서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장으로부터 스마트허브 국가산업단지 현황 및 동향 브리핑을 받은 후 재생에너지와 관련해 산업단지 및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어 태양광 발전시설 미설치 기업인 ㈜신한세라믹과 설치 기업인 ㈜마팔하이테코에서 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재정·제도적 지원 확대 필요성에 공감했다. 송미희 의장은 “미래를 고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