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문정복·임병택, "제2경인선 민자노선에 대야·신천·은계 모두 포함돼야"

협의 없이 진행된 제2경인선 민간투자사업 추진 불가
민자노선 대야, 신천, 은계 3개역 노선 포함되어야
신천~신림선 민자사업 및 광역교통개선대책 동시추진할 것
광역교통분담금, 시흥시·광명시를 위한 교통대책에만 사용해야

[시흥타임즈]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국회의원(시흥갑)과 임병택 시흥시장이 국토교통부가 추진하고 있는 제2경인선 민간투자사업과 관련해 반대 입장을 내고 노선에 시흥 대야역과 신천역, 은계역이 모두 포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의원과 임시장은 4일 입장문을 통해 국토부가 지난 21년 7월 상위계획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제2경인선과 신구로선을 반영했지만, 최근 제2경인선 민자사업사업제안 이후 제2경인선과 신구로선이 통합되며 시흥대야역이 미반영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자사업에 시흥 대야역, 신천역, 은계역을 모두 포함할 것과 신천~신림선 민자사업 및 광역교통개선대책을 동시에 추진할 것, 광역교통분담금은 시흥시·광명시를 위한 교통대책에만 사용해야 할 것 등을 요구했다. 

[아래는 문정복 국회의원과 임병택 시흥시장의 입장문이다]

더불어민주당 시흥시 국회의원 문정복, 시흥시장 임병택입니다.

존경하는 시흥시민 여러분께 제2경인선 사업추진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자 합니다.

최근까지 의원실과 시흥시는 국토부와 LH, 경기도 등 국가기관 등과 부족한 철도노선의 접근성을 제고하고, 시민들의 교통난 해소와 교통 이용 불편을 개선하기 위하여 지속적으로 광역교통망 신설을 노력해왔습니다.

이 결과로 지난 21년 7월 국토부는 상위계획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제2경인선과 신구로선을 반영하였습니다. 의원실과 시흥시는 이를 근거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하여 국토부 및 경기도 등과 같이 지속적으로 협의를 하였고, 중점사항인 노선계획과 관련한 입장을 명확히 하여 수차례 전달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제2경인선 민자사업사업제안 이후 상위계획에 반영된 제2경인선과 신구로선이 통합되며 시흥대야역이 미반영 되었습니다. 또한 민간이 제안한 노선은 시민간의 갈등을 부추겼고, 시민이 편안하게 이용해야 할 노선을 엉망으로 만들었습니다.

우리는 시흥시민들의 세금으로 효율성이 극히 낮은 노선에 사업비용을 부담하고, 이를 이용하도록 제안한 것에 대하여 절대 동의할 수 없습니다.

의원실과 시흥시가 제안한 조건은 3가지입니다 

첫째, 시흥 대야역, 신천역, 은계역을 모두 포함하여야 한다. 상위계획의 충실한 반영을 위하여 관내 정차역인 3개 역이 반드시 민자사업 노선에 포함되어야 합니다.

둘째, 신천~신림선을 시흥·광명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 및 민자사업에 포함시키고 동시에 추진해야 한다. 시흥·광명지구의 실질적인 광역교통 문제해결을 위해 시흥·광명·금천·관악, 경기도가 추진하는 노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합니다.

셋째, 시흥광명신도시의 광역교통분담금은 제2경인선 전체 구간이 아닌 시흥시와 광명시를 위한 사업에 사용되어야 한다. 

시흥시가 원하지 않은 노선(본선인 제2경인선과 지선인 시흥광명선)을 통합하여, 시흥광명신도시에서 발생하는 광역교통분담금을 다른 지역에 활용하는 것은 교통대책과 관련이 없으므로 이에 대한 부분을 명확히 하여야 할 것입니다.

배너
배너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우동완 기자

차가운 머리와 뜨거운 가슴으로 뛰겠습니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
[브리핑] 기적의 호수 시화호, 30주년 기념사업 본격 추진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2024 시화호의 해’를 맞아 시화호 가치 제고를 위한 기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덕환 환경국장은 27일 개최한 언론브리핑을 통해 “시화호는 대한민국 산업화의 역사적 산물이자 국내 생태환경 복원의 성공적인 모델”이라며 “시화호의 생태환경·역사적 자산을 기반으로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탄소중립과 친환경 패러다임을 선도하겠다”라고 밝혔다. 시화호는 1994년 1월, 시화방조제 완공으로 조성된 이후 극심한 수질오염을 겪었지만, 정부의 해수 유통 결정과 시민, 환경운동가 등의 꾸준한 자정 노력 덕분에 현재는 생태계를 완전히 회복한 상태다. 멸종위기종 서식 등 환경적 가치와 더불어 시화호 주변으로 3천여 인구가 거주 중이고, 오이도박물관, 시흥 거북섬, 안산 반달섬, 화성 송산그린시티, 세계 최대 시화조력발전소 등 풍부한 지역 자산이 분포해 있어 대표적인 환경 자산으로 주목받고 있다. 올해는 시화호가 조성된 지 30주년이 되는 해로, 시흥시는 안산시,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함께 시화호 세계화를 위해 힘을 모은다는 방침이다. 그 첫걸음으로 지난 22일 ‘시화호의 해’를 선포했고, 30주년 기념사업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