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6.9℃
  • 구름많음강릉 7.5℃
  • 연무서울 7.3℃
  • 구름많음대전 8.0℃
  • 흐림대구 9.6℃
  • 구름많음울산 10.4℃
  • 광주 8.3℃
  • 맑음부산 10.7℃
  • 구름많음고창 9.9℃
  • 흐림제주 10.5℃
  • 구름조금강화 6.4℃
  • 맑음보은 7.2℃
  • 구름많음금산 8.5℃
  • 구름조금강진군 10.5℃
  • 구름많음경주시 9.9℃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새해인사] “끊임없이 흔들리는 나침반처럼”

양시내 운영위원장, 서성민 자문위원장 새해인사

[시흥타임즈=양시내 운영위원장/서성민 자문위원장] 항상 관심 있게 지켜봐 주시는 시흥타임즈 구독자 여러분, 2024 갑진년(甲辰年)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그 복을 많이 나누는 한 해 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모두의 일상속에 행복이 있음을 항상 느낄 수 있는 한 해 되시길 기원합니다. 

시흥타임즈 운영위원회와 자문위원회는 시흥타임즈가 시흥시민들에게 알려져야 하는 사실에 대해 충실한 확인과 객관적인 근거를 갖추어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그리하여 시흥타임즈가 시흥시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그 어떤 부당함과 타협하지 않고 지역언론 본연을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동그란 나침반 안에서 끊임없이 흔들리며 북극을 가리키는 지남철. 

고(故) 신영복 선생님은 "여윈 바늘 끝이 떨고 있는 한 바늘이 가리키는 방향을 믿어도 좋으나, 만약 그 바늘 끝이 전율을 멈추고 어느 한쪽에 고정될 때 그것은 지남철이 아니기 때문에 버려야 한다"고 했습니다. 

정지상태로 머물러 있다면 부패와 타락에 이르지만 끊임없이 흔들리는 몸짓이야말로 가장 정확한 방향을 찾기 위한 고뇌의 몸짓이자 영원히 지속될 수 있는 동력일 것입니다. 

올바른 목표점을 향해서 끊임없이 떨리는 그 나침반처럼, 수많은 유혹에도 불구하고 지역언론 본연의 역할을 하고자 하는 시흥타임즈가 끊임없이 움직이며 시흥시민으로부터 더 큰 신뢰를 받는 지역 언론이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모로 갈등 구조 속에서 살고 있는 요즘입니다. 특히, 시흥시의 경우 여러 신도시가 있고 각곳에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쌓이는 것에 비해, 해결이 되지 않아 여러 갈등이 생기기도 합니다. 

앞으로 시흥타임즈는 모든 문제에 최선을 다하여 시흥시민들이 이를 올바르게 바라보고 판단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서로가 상처받는 비난과 냉소가 난무하는 싸움터가 아닌 특정 사안의 ‘문제’와 ‘해결’에 집중할 수 있는 논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시흥시민 여러분 다가온 2024년, 끊임없이 움직이며 올바른 방향을 향해 나아가는 나침반처럼 시흥타임즈도 멈추지 않고 정진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2024년 음력 1월 1일, 시흥타임즈 운영위원장 양시내/자문위원장 서성민.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그날의 함성"... 시흥시, 제105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시흥타임즈] 시흥시 1일 시청 늠내홀에서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을 열어 선열의 고귀한 독립정신을 되새겼다. 이번 기념식은 국권 회복을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과 시흥의 3.1운동에 헌신한 애국지사들의 숭고한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기고 애국정신을 발전시켜 나가는 화합의 장으로 마련됐다. ‘그날의 함성을 잊지 않겠습니다. 대한독립만세’를 주제로 열린 이날 기념식에는 임병택 시흥시장을 비롯해 송미희 시흥시의회 의장, 오태근 광복회 시흥지회장, 독립유공자 유가족, 관내 보훈단체장,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행사는 3.1 만세운동의 정신과 민족 선연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토대로 한 시립전통예술단의 기념공연 ‘미래의 기억’으로 서막을 올리고, 순국선열에 명복을 비는 묵념과 기념사, 독립선언서 낭독, 3.1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등으로 진행됐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3.1운동 105주년을 맞아 58만 시흥시민들과 함께 삼일절의 의미를 되새기고 화합을 이루고자 행사를 마련했다. ‘대한독립만세’를 외친 애국선열들의 위대한 함성을 잊지 않으며, 시흥지역의 독립운동 역사를 널리 알리고 선열들의 희생과 애국정신을 선양하기 위해 소명과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