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5℃
  • 흐림강릉 21.4℃
  • 맑음서울 23.6℃
  • 구름많음대전 24.8℃
  • 흐림대구 19.9℃
  • 흐림울산 20.1℃
  • 구름많음광주 23.9℃
  • 구름많음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4.2℃
  • 구름조금제주 23.7℃
  • 맑음강화 22.6℃
  • 흐림보은 19.6℃
  • 구름많음금산 23.7℃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0.0℃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배곧동 1·2동으로 분동 확정…시의회서 표결 끝에 통과

분동 반대 주민들과 청경 사이 몸싸움으로 3명 부상

URL복사

[시흥타임즈] 지난 13일 시흥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에서 가결된 배곧동 분동안이 14일 열린 시흥시의회 본회의에서 표결 끝에 찬성 8표, 반대 4표, 기권 1표로 최종 통과됐다.

그러나 이날 회의장에서 이를 방청하던 분동에 반대하는 배곧 주민들이 고성을 질러 퇴장 당하는 일이 벌어졌고, 이들이 회의장에 재진입하는 과정에서 회의장을 방어하던 시 청경과 몸싸움이 일어나 3명이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부상 당한 이들은 시 소속의 청경 1명과 주민 2명으로 표결 결과가 발표되자 퇴장 당한 주민들이 항의하며 재진입을 시도하던 중 서로 밀고 밀치는 상황에서 부상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표결에 앞서 이의를 제기한 안선희 시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과 홍원상 시의원(국민의힘, 라선거구)이 반대 토론을 벌여 분동의 부당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시 집행부의 분동안은 배곧생명공원을 1동(북측)으로, 중심상가를 2동(남측)으로 포함시켜 면적과 인구수를 비슷하게 양분한 것으로 오는 7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배곧1동은 인구 3만5,863명 면적 2.6㎢, 배곧2동은 인구 3만5,067명 면적 2.3㎢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문정복 의원, ‘시흥·광명신도시 기아자동차 전기차집적단지 유치를 위한 토론회 공동주최’ [시흥타임즈]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국회의원(경시시흥갑)은 양기대, 임오경 국회의원과 함께 지난 21일 오후2시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글로벌 전기차 집적단지(기아자동차) 조성 방안 토론회’를 공동주최했다. 이 자리에는 시흥·광명신도시를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들과 임병택 시흥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등이 참석하였으며, 시흥·광명 신도시에 직접적인 이해관계에 있는 주민을 포함한 광역·기초의원들도 함께 했다. 토론회에서는 시흥·광명신도시에 대한 청사진, 기아자동차 전기차집적단지 유치를 위한 구체적 계획, 향후 미래산업에 대한 전망 등 다양한 안건들이 논의되었다. 특히,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서는 이견 없이 각 의원들과 지자체장이 한목소리를 내었다. 발제를 맡은 김세호 전 국토교통부 차관은 ‘시흥·광명의 미래 전기차집적단지 조성의 필요성’과 ‘과거 신도시의 공통적 한계와 3기 신도시 발전을 위한 요건’에 대하여 다양한 견해를 밝혔으며, 토론을 맡은 김필수(한국전기자동차협회) 회장과 조대연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선임연구원은 ‘스마트시티 중 산업이 들어가 계획된 사례이고, 에너지와 자동차의 미래인 전기차 산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더하여 토론회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