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12.8℃
  • 구름조금서울 9.4℃
  • 구름조금대전 10.2℃
  • 구름많음대구 11.6℃
  • 구름조금울산 11.2℃
  • 흐림광주 11.2℃
  • 흐림부산 12.1℃
  • 구름많음고창 7.0℃
  • 흐림제주 11.7℃
  • 구름많음강화 6.0℃
  • 구름조금보은 8.9℃
  • 구름조금금산 7.4℃
  • 구름많음강진군 11.3℃
  • 구름조금경주시 9.4℃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웨이브파크 연계한 수상안전·응급구조 인력 90명 양성

URL복사
[시흥타임즈] 시흥시는 지역 내 부족한 수상안전 및 응급구조 분야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세계 최대 규모 인공서핑파크 연계 청년 일자리창출 사업」이 ‘고용노동부 2021년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사업은 시흥시 거북섬 일원에 개소된 세계 최대 규모 인공서핑파크 ‘시흥 웨이브파크’ 운영에 필요한 수상안전 및 응급구조 인력 90명을 양성하는 사업이다. 

시흥시는 해양레저복합도시로 성장하기 위해 거북섬 해양레저 복합단지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세계 최대 규모의‘시흥 웨이브파크’는 1단계 사업으로, 지난해 10월에 개장한 바 있다.  

이번 일자리 창출 사업을 위해 시는 올해 4월부터 6월까지 (재)시흥산업진흥원, ㈜웨이브파크와 협력해 매월 30명씩 훈련 과정을 운영한다. 수상안전, CPR, 구조호흡, AED 사용법, 서핑교육 및 구조법 등 총 80시간의 교육훈련이 ‘시흥 웨이브파크’ 현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시흥시민은 우선 참여가 가능하고 교육훈련 비용은 무료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웨이브파크를 중심으로 조성되는 해양레저복합단지 조성사업을 통해 향후 20년간 8조8,000억 원의 생산 유발효과 및 5만4,000명의 고용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일자리가 부족한 요즘, 지역에 양질의 청년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는 점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앞으로도 변화에 대응하는 인력양성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 문의는 시흥시 일자리총괄과(031-310-6257)로 하면 된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사전 투기 의혹 A시흥시의원 ‘탈당’…꼬리자르기 아니냐 비판도 [시흥타임즈] 광명·시흥 신도시에 사전 알박기 의혹이 제기된 시흥시의회 A의원이 지난 4일 오후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도시환경위원장에서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시흥시의원 자녀, 광명·시흥지구 토지 사전 매입 의혹 5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20대 자녀의 이름으로 광명·시흥지구에 토지를 구입 하고 건물을 신축해 사전 투기 의혹에 휩싸인 A시의원이 지난 4일 자진 탈당계를 제출, 5일 수리됐다. 그러나 이와 별개로 의원직은 그대로 유지하게 되면서 꼬리 자르기라는 의심속에 지역 반응은 더 싸늘해지고 있다. 장현동에 거주하는 B씨는 “정치인에게 문제가 생길 때마다 탈당만 하고 의원직은 그대로 유지 하게 감싸주는 정치권의 행태가 문제” 라면서 “이번일과 같이 국민적 공분이 거대한 사건에 대해서도 기존을 답습하는 것이 마땅하냐”고 비판했다. 신천동에 거주하는 또 다른 시민 C씨도 “아무리 이해를 하려고 해도 자신의 노후를 위해 자녀 명의로 그곳에 땅을 구입해 건물을 지었다는 것이 납득 되지 않는다” 며 “공직사회 뿐만 아니라 정치인들이 스스로 떳떳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 시흥시민 모임인 시흥시의행정시민참여단(의행단)은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