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1℃
  • 흐림강릉 16.1℃
  • 흐림서울 20.3℃
  • 대전 22.6℃
  • 흐림대구 18.3℃
  • 흐림울산 17.8℃
  • 흐림광주 20.6℃
  • 흐림부산 19.4℃
  • 흐림고창 20.3℃
  • 흐림제주 20.3℃
  • 흐림강화 18.0℃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5.7℃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어울림센터 부실공사 등 의혹… 감사원 "감사 필요없다" 결정

URL복사
[시흥타임즈] 공사비가 증액되고 부실공사 논란이 이어져 시민단체가 공익감사를 청구한 정왕동 시흥어울림센터에 대한 감사가 모두 기각됐다. 감사원은 이들의 공익감사 청구에 대해 "감사가 필요하지 않다"고 결정했다. 

지난해 7월 시흥시의행정시민참여단(이하 의행단)은 정왕동 시흥어울림국민체육센터의 부실공사 및 예산낭비에 대한 의혹 등을 공익감사 청구했고, 감사원은 올 2월 16일 결정을 통보 했다.

감사원은 이들이 제기한 ▲설계변경으로 인한 사업비 증액 ▲장애인 기금 사용 ▲수조 변경 관련 ▲수영장 공인 인증 ▲자동 수위 조절장치 ▲부실공사 등 8개 항목에 대해 모두 감사가 필요하지 않다고 봤다. 

당시 의행단은 시민 6백여명의 서명을 받아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지만, 감사원의 이 같은 결정이 내려지자 실망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의행단 관계자는 "감사원의 결정에 대해 안타까움을 감출 수 없다" 며 "시민이 자료를 확보하고 공무집행의 잘못을 밝히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 인지를 이번 기회를 통해 실감하게 되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를 핑계로 현장 실사 한번 없이 모두 종결처리 된 것에 감사원에 대한 신뢰성과 감사 의욕에 대해 많은 아쉬움이 남는다" 면서 "시민들이 구체적 자료를 제출하여 부당성을 증명해야 한다면 감사청구를 하는 의미가 무엇인지 회한이 드는 결과"라고 말했다.

[아래는 감사원의 공익감사 청구 결과다]

1. 설계변경으로 인한 사업비 증액 관련 
- 2014년 197억원이었던 어울림국민체육센터 사업비를 설계변경 등을 사유로  370억원으로 부당 증액한 부분
→ 청구인이 구체적인 근거자료를 제출하지 않았으므로 감사의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음

2. 장애인 기금 사용 관련 
- 사업비로 지원된 장애인 기금 50억원을 장애인시설이 아닌 시설을 설치하는데 사용한 부분
→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시설건립에도 사용할 수 있어 감사의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음

3. 수조 변경 관련 
- 수조재질을 고가의 스테인레스에서 저가의 철근콘크리트로 변경하는데 사업비가 증액되는 등 부당하게 설계 변경한 부분
→ 용량 증가에 따른 수처리시설 설치비용이 증액된 것으로 감사의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음

4. 수영장 공인 인증 관련 
- 수영장의 경우 공모 시 2급 공인인증을 받을 계획이었으나 준공 시 3급 공인인증도 받지 못한 부분
→ 대한수영연맹의 내부사정으로 인한 공인인증업무가 중단된 상태에서 시흥시가 이미 맺은 계약에 따라 공사를 진행한 것으로 감사청구 이유가 없음

5. 자동 수위 조절장치 관련 
- 시흥시 의회의 예산 심의가 없었는데도 수영장 자동수위조절장치 구입계약을 사전에 집행한 부분
→ 장기간 연차별 예산 편성에 따른 계속비 사업을 오해한 것으로 보이며 감사의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음

6. 부실공사 관련 
- 누수가 발생하고 바닥에서 소음이 발생하는 등 부실공사 부분
→ 누수 관련 하자보수를 완료하였고 관급자재 하자로 소음이 발생한 것으로 하자보수를 협의하고 있으므로 감사의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음

7. 순환 보직 인사 관련 
- 사업 추진 중 지나친 순환보직인사로 부실공사가 발생한 부분
→ 지나친 순환보직인사가 있다고 보기는 어려우며 이로 인한 부실공사가 발생했다는 근거도 찾기 어려우므로 감사의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음

8. 시민의견 수렴 관련 
- 전문가와 시민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공청회를 미개최한 부분
→ 어느 정도 의견수렴을 위한 절차를 거친 것으로 인정되므로 감사의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음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쾌도난장, 남산국악당 무대에 선보인다 [시흥타임즈] 전통액션연희극 쾌도난장이 '상생의 놀이판'이라는 부제를 달고 5월 15일 남산국악당 본 무대에 오른다. 쾌도난장은 조선 후기 풍속화가 혜산 유숙이 그린 대쾌도를 모티브로 제작된 전통연희극이다. 웃대패와 아랫대패가 만나 매년 실력을 겨루었다는 결련택견의 이야기에 승자독식의 경쟁이 아닌 화합과 상생의 가치를 담아 완성한 작품이다. 쾌도난장의 모티브가 된 대쾌도에는 택견하는 아이들 외에도 주변을 둘러 앉아 움직이고 있는 다양한 인간군상이 등장한다. 그 중 엿 파는 남자와 술 파는 남자, 숨어서 구경하는 아이가 전체 구성을 짜임새 있게 만들어주는데, 쾌도난장에는 이러한 대쾌도 속 인물들이 고스란히 등장하는 것이 그 특징이다. 본 작품의 줄거리는 웃대 택견꾼들, 아랫대 택견꾼들을 중심으로 시작된다. 올 해도 어김없이 대결을 펼치는 택견꾼들. 그러나 대결 중에 방귀를 끼고, 막대기를 휘두르는 등 온갖 반칙이 난무한다. 이에 엉망이 된 대결을 보다 못한 구경꾼들이 뛰어들어 판을 다잡는다는 것이 본 공연의 주된 이야기이다. 그 과정에서 버나놀이, 사자놀이, 판소리, 탈춤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펼쳐지고, 이에 택견꾼들도 심기일전하여 정정당당하게 대결에 임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