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구름많음강릉 1.8℃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2.8℃
  • 맑음대구 4.2℃
  • 구름조금울산 4.5℃
  • 맑음광주 3.4℃
  • 맑음부산 7.2℃
  • 맑음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4.4℃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4.6℃
  • 구름조금경주시 5.6℃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포토] 구휼의 땅, 호조벌의 여름

URL복사

[시흥타임즈] 호조벌, 조선 경종 1년(1721년) 굶주린 백성을 구휼하고 나라의 곡간을 채우기 위해 둑을 쌓아 만든 농경지다. 


호조벌은 약 150만 평[약 4.96㎢]으로 시흥시 최대의 곡창 지대다. 여기서 지역의 특산미인 ‘햇토미’가 생산되고 있다. 


호조벌을 만든지 300년이 지난 2021년의 여름, 드넓은 농경지에 벼가 건강하게 자라고 있는 모습이 사진으로 전해졌다. 


▲사진 좌측 아래가 시흥시 향토유적 제8호인 관곡지다. 조선 전기의 문신이자 농학자였던 강희맹(姜希孟:1424~1483)이 명나라에서 연꽃씨를 가져와 이곳에 심은 뒤 널리 퍼졌다고 한다. 


사진 우측 아래엔 연꽃테마파크가 있고, 중간에 있는 농경지가 호조벌이다. 멀리 미산동과 매화동 그리고 은계신도시 등이 보인다. 



▲폭염에도 아랑곳 않고 벼는 쑥쑥 자라 가을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제공: 시흥시 



관련기사: [편집실에서] 호조벌 300주년을 맞는 봄날

http://www.shtimes.kr/news/article.html?no=13772


관련기사: [시흥TV 유튜브] 간척 300년...호조벌의 숨은 이야기

https://youtu.be/s9YoCcSwve0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2022년 시흥시가 이렇게 달라집니다" [시흥타임즈] 올해부터 57만 대도시의 지위를 확립한 시흥시가 2022년 행복한 변화, 새로운 시흥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정책적 변화를 꾀한다. 시흥시 으뜸납세자를 선정해 납세 자부심을 높이고, 시흥시주거복지센터를 설치해 시민의 주거권을 보장한다. 노동취약계층 유급병가지원, 기본교통비 지원대상 확대 등 누구나 행복한 시흥을 위한 복지제도를 다듬고, 온라인 평생학습 플랫폼 서비스, 마을교육 거점센터 운영을 통해 K-골든코스트를 품은 교육도시 시흥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상하수도 요금 납부 편의시스템을 개편하는 등 시민중심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한다. 2022년 달라지는 행정제도를 5대 시정방침과 분야별로 나누어 소개한다. [한눈에 보는 2022 달라지는 시흥정책] 시민이 주인인 시흥(열린행정, 시민참여)△ 인구50만 이상 대도시 인정에 따른 특례사무 이관 각종 토지개발사업 및 도시계획시설 사업이 완료되면 필지경계에 대한 측량 후 성과검사를 실시하는 지적확정측량 운영을 시행한다. 더불어 시흥시 21개소 측량업 신규 및 변경등록 등 관리업무를 실시하고, 측량업 일제점검 실시 후 고발,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을 실시한다. △ 주민조례 발안 청구요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