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9.6℃
  • 구름많음강릉 13.8℃
  • 흐림서울 9.6℃
  • 흐림대전 10.9℃
  • 구름많음대구 11.9℃
  • 구름많음울산 13.7℃
  • 흐림광주 13.0℃
  • 구름많음부산 15.1℃
  • 구름많음고창 13.2℃
  • 구름많음제주 15.1℃
  • 흐림강화 9.1℃
  • 흐림보은 10.4℃
  • 흐림금산 9.9℃
  • 구름많음강진군 14.3℃
  • 흐림경주시 13.6℃
  • 구름많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민축구단, 2022년 ‘K3리그 승격’

URL복사
[시흥타임즈] 시흥시민축구단이 이번시즌 K4리그 2위를 기록하며 K3 승격의 기쁨을 누렸다. 

시흥시민축구단은 지난 6일 정왕체육공원 축구장에서 열린 ‘2021 K4리그’ 최종전에서 서울노원유나이티드를 4대 1로 격파해 리그 11연승의 대기록으로 피날레를 장식했다. 

축구단이 값진 성과를 얻기까지 그간 많은 어려움이 따랐다. 초반 상위권에서 치열한 순위 다툼을 벌이던 축구단은 지난 초여름 더위 시작과 함께 체력적인 부분에서 문제를 드러냈다. 이후 리그 중·하위권 팀과의 경기에서 연패해 한때 리그 7위까지 순위가 하락하면서 K3 승격의 목표 달성에 짙은 먹구름이 드리워지기도 했다. 

그러나 8월 축구단 독립법인화 완료를 기점으로 선수단과 사무국 모두가 절치부심해 21라운드에서 리그 1위 포천시민축구단을 잡으며 반전의 계기를 맞았다. 이후 기세를 몰아 9·10월에 열린 리그 8경기에서 강팀들을 연파해, 11연승이라는 전무후무한 대기록을 달성하며 자력으로 K3 입성에 성공할 수 있었다. 

박상호 축구단 대표이사는 “이번 시즌 우여곡절이 많았으나, 위기 때마다 모든 선수단이 하나 되어 어려움을 극복해 좋은 결과를 얻게 돼 매우 기쁘고 최선을 다해준 선수단 에게 감사와 축하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코로나19로 경기장 입장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원정경기까지 함께해 열렬히 응원해 준 팬들에 대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한편, K3 승격을 이뤄낸 축구단이 올 시즌 거둔 리그 11연승이라는 놀라운 뒷심은 다가올 2022년 K3 리그에 대한 기대를 한껏 부풀게 하고 있다. 

박승수 축구단 감독은 “K3에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선수단 모두가 하나 되어 팬 여러분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모든 힘을 다 쏟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선수단 역시 내년 시즌에 임하는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한편, 2022년 K3 리그는 3월에 개막한다. 홈경기는 정왕체육공원 축구장(경기도 시흥시 역전로 2)에서 열리며, 다채로운 행사 개최와 팬 서비스로 시민들과 함께하는 신나는 축제의 장이 펼쳐질 전망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배곧대교, 주민들 목소리 담아 합리적 결과 도출해야 [시흥타임즈] 시흥시 배곧 신도시와 인천광역시 송도 국제도시를 연결하는 배곧대교 사업지 전략 및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 8일 송도 및 배곧 일원에는 시흥시, 의회, 한강유역환경청, 전문가, 지역주민, 사업시행자가 모여 합동현지조사에 나섰다. 이번 합동현지조사는 보다 많은 지역주민들이 참석해 이들의 의견을 들어달라는 시의 강력한 요청으로 마련된 자리다. 그러나 한강유역환경청은 시흥 및 인천 주민 각각 1인만 합동현지조사에 참석할 수 있음을 통보했다. 하지만,「환경영향평가서등에 관한 협의업무 처리규정」에 명시된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 구성 요청에는 여전히 응하지 않아, 이번 현지조사가 형식적인 조사에 그치지 않을까 우려되는 것도 사실이다. 현지조사에 직접 참여한 임병택 시흥시장은 “배곧대교 건설은 배곧, 송도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원인 만큼, 지역주민의 생생한 목소리가 담긴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결과 도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 시장은 한강유역환경청에 배곧대교 건설에 대한 보다 합리적인 결과 도출과 사회갈등 최소화를 위해 법에서 명시한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를 구성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하게 요청하고 긍정적 검토를 요청했다. 한편, 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