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9.3℃
  • 흐림강릉 14.1℃
  • 흐림서울 9.3℃
  • 흐림대전 11.0℃
  • 구름많음대구 12.0℃
  • 구름많음울산 13.9℃
  • 흐림광주 13.2℃
  • 구름많음부산 15.9℃
  • 흐림고창 13.4℃
  • 흐림제주 13.6℃
  • 흐림강화 8.9℃
  • 흐림보은 10.6℃
  • 구름많음금산 9.2℃
  • 흐림강진군 14.5℃
  • 구름많음경주시 13.9℃
  • 구름많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서울대 대학진로 멘토링, '스누로' 2기 수료

URL복사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지난 13일 서울대 시흥캠퍼스 교육협력동에서 서울대와의 교육협력사업인 대학진로 멘토링 <스누로(SNURO)> 2기 수료식을 개최했다. 

올해 처음 시작한 대학진로 멘토링 <스누로(SNURO)>는 관내 중‧고등학생인 멘티(스누씨드)가 희망하는 학과의 서울대학교 학부생 멘토(스누링커)들과 함께 자신의 진로 설계를 위한 고민을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 구성은 대학교의 전공학과에 대한 이해, 서울대 관악캠퍼스 투어, 진로탐색 활동 및 진로·진학 관련 궁금증 해소 등으로 이뤄졌다.

<스누로 2기>는 서울대 학부생 멘토 28명, 고등학교 1~2학년 학생 멘티 31명이 함께 팀을 이뤄 지난 9월 11일부터 11월 13일까지 총 8회에 걸쳐 매주 토요일마다 온·오프라인을 병행해 운영했다.

스누링커(멘토)로 참여한 서울대 경제학부 학부생은 수료식 소감 발표에서 “고등학교 시절에 공부만 열심히 하는 게 아니라, 자기가 무엇을 하고 싶은지 조금이나마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을 담아 진로 탐색 관련 이야기를 멘티와 심도 있게 나눴다”고 평했다.

또한, 스누씨드(멘티)로 참여한 서해고 1학년 학생은 “어떤 학과를 가야할지 고민도 되고, 학과마다 어떤 활동을 하는지 궁금해서 프로그램을 신청했다. 이 활동을 통해 나 자신에 대해 생각하고, 여태까지 했던 활동을 분석해보며 전공을 결정할 수 있었다”는 소감을 들려줬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서울대의 교육자원을 활용한 서울대와의 교육협력사업은 이제 시흥교육의 대표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평하며 “서울대 시흥캠퍼스와 함께 교육으로 성장하는 ‘교육도시 시흥’ 만들어 가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1년 <스누로> 3기는 중학교 2학년 학생 100명을 대상으로 2022년 1월 8일부터 2월 12일까지 매주 토요일 총 6회 차로, 서울대 시흥캠퍼스 교육협력동에서 온·오프라인으로 병행해 진행된다. 

참가자는 11월 22일부터 12월 3일까지 시흥행복교육지원센터 홈페이지(https://happyedu.siheung.go.kr)를 통해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12월 27일 최종 참가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배곧대교, 주민들 목소리 담아 합리적 결과 도출해야 [시흥타임즈] 시흥시 배곧 신도시와 인천광역시 송도 국제도시를 연결하는 배곧대교 사업지 전략 및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 8일 송도 및 배곧 일원에는 시흥시, 의회, 한강유역환경청, 전문가, 지역주민, 사업시행자가 모여 합동현지조사에 나섰다. 이번 합동현지조사는 보다 많은 지역주민들이 참석해 이들의 의견을 들어달라는 시의 강력한 요청으로 마련된 자리다. 그러나 한강유역환경청은 시흥 및 인천 주민 각각 1인만 합동현지조사에 참석할 수 있음을 통보했다. 하지만,「환경영향평가서등에 관한 협의업무 처리규정」에 명시된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 구성 요청에는 여전히 응하지 않아, 이번 현지조사가 형식적인 조사에 그치지 않을까 우려되는 것도 사실이다. 현지조사에 직접 참여한 임병택 시흥시장은 “배곧대교 건설은 배곧, 송도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원인 만큼, 지역주민의 생생한 목소리가 담긴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결과 도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 시장은 한강유역환경청에 배곧대교 건설에 대한 보다 합리적인 결과 도출과 사회갈등 최소화를 위해 법에서 명시한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를 구성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하게 요청하고 긍정적 검토를 요청했다. 한편, 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