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23.7℃
  • 구름많음서울 19.7℃
  • 구름많음대전 21.4℃
  • 구름많음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21.2℃
  • 박무광주 19.1℃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0.1℃
  • 구름많음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17.7℃
  • 구름조금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8.2℃
  • 구름많음강진군 17.7℃
  • 구름많음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서울대 시흥캠에서 '무인이동체 혁신인재' 양성한다

URL복사
[시흥타임즈] 조정식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올해 신규로 공모한 <육해공 무인이동체 혁신인재 양성사업>에서 ‘서울대 시흥캠퍼스’가 주관대학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육해공 무인이동체 혁신인재 양성사업>은 도심항공교통(UAM)·드론·자율주행차·자율무인선박 등 무인이동체 산업 전반의 핵심 고부가가치 분야로   떠오르고 있는 <무인이동체 설계분야>의 석박사 고급인재를 집중육성하는 사업이다.

서울대 시흥캠퍼스가 주관대학으로 선정됨에 따라, 향후 7년간(2022년~2028년) 무인이동체 설계인력 양성 등을 위한 국비 300억원이 서울대 시흥캠퍼스를   중심으로 집중 투입될 예정이다.

육해공 무인이동체 산업은 4차산업시대의 핵심 경제 축으로 미국, 중국, 독일 등 전 세계적으로 치열한 각축을 벌이고 있다. 세계 시장규모 역시 2016년 326억달러에서 2030년 2,742억달러로 매년 16% 이상 급성장 하고있는 추세다.

조정식 의원은 지난 2020년 과기부 국정감사에서 <육해공 무인이동체 혁신인재 양성사업>의 필요성을 최초로 제기해 과기부 사업에 반영 될 수 있도록 주도적인 역할을 했고, 이후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해당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이어왔다.

조정식 의원은 “4차산업은 결국 핵심 인재확보가 관건이다”고 지적하고  “무엇보다 석박사 교육과정이 서울대 시흥캠퍼스에서 국내 최초로 운영된다는 점이 대단히 뜻깊은 일이다”면서 “내년 3월, 서울대 시흥캠퍼스에 석박사 인력이 처음으로 입학할 예정”이라며 “시흥배곧 일대가 무인이동체 산업의 글로벌 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마련 회의 개최 [시흥타임즈] 시흥시는 풍수해, 폭염 등 여름철 자연재난 예방과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2022년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보고회의’를 지난 25일 시청 글로벌센터에서 개최했다. 이소춘 시흥시 부시장(시장 권한대행)을 주재로 열린 보고회의에는 시흥시 실·국장, 부서장, 동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보고회의에서는 여름철 기상 전망 분석을 시작으로 태풍, 호우, 폭염 등 재난 상황별 비상근무체계 구성, 여름철 취약지역 및 시설 점검, 운영 계획 등 부서별 추진 대책과 재난관리 협업기능 대응체계 등에 관해 열띤 논의를 펼쳤다. 특히 풍수해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하천, 하수, 도로 관리부서는 예방 시설 작동점검, 하천 등의 준설, 배수시설 확보 등의 대응 계획을 보고하며, 폭염에 대비한 무더위쉼터와 폭염 저감시설 확충, 취약계층 보호 및 지원 방안 마련에 의견을 모았다. 이소춘 시흥시 부시장은 “여름철 자연재난 발생은 수습이 힘든 만큼, 선제적인 대응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각 부서에서는 재난 발생 우려가 높은 시설에 적극적으로 피해 예방활동을 추진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이어, “자연재난은 사전 대비를 철저히 하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특히 과거의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