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3℃
  • 흐림강릉 31.6℃
  • 흐림서울 29.6℃
  • 구름조금대전 31.9℃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31.1℃
  • 구름조금광주 32.4℃
  • 구름조금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30.2℃
  • 흐림제주 28.8℃
  • 흐림강화 26.6℃
  • 구름조금보은 30.6℃
  • 구름조금금산 30.7℃
  • 구름조금강진군 31.8℃
  • 구름많음경주시 33.2℃
  • 구름많음거제 29.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청년기후행동, “일회용 플라스틱 규제해야”

수도권 쓰레기 대란 임박, “제로웨이스트 법제화” 촉구

[시흥타임즈] 청년기후행동이 지난 25일, 안산 대부도 방아머리 해수욕장에서 ‘비치플로깅’ 활동을 진행했다.

청년기후행동 소속 회원 40여명은 해안가에 널려있는 쓰레기를 주우며 “일회용품 플라스틱 규제”, “제로웨이스트 법제화” 등을 촉구했다. 플로깅이란 걷거나 뛰면서 쓰레기를 줍는 운동을 의미한다.

청년기후행동 배득현 단장은 “우리나라 바다에서 발견되는 쓰레기 82%는 일회용 플라스틱 쓰리기”라며, “1분에 트럭 1대 분량의 엄청난 플라스틱이 바다로 버려지고 있다. 5년 전 기준으로도 1년간 지구에서 달까지 거리의 플라스틱 컵이 버려지는데, 코로나 이후 배달음식 및 택배 폭증으로 쓰레기가 더 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제는 버려진 플라스틱이 미세플라스틱이 되거나, 분해되면서 강력한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등 다시 인류에게 부메랑으로 되돌아오는 것”이라며, “일회용 플라스틱 생산 자체를 강력하게 규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문제를 사전 세미나로 진행하기도 했다. 대한민국 인구 절반이 거주하는 수도권의 쓰레기가 하루 1만 4천여톤씩 인천으로 쏟아지는 가운데 인천시는 2025년 매립지 사용 종료를 선언한 바 있다. 지난 6.1지방선거에서는 경기도 포천에 쓰레기 매립지 설치여부가 이슈로 떠오르며 ‘혐오시설 설치 반대’ 등 출마자들 사이에서 지역갈등 격화로 치닫기도 했다. 

청년기후행동 박범수 안산단장은 “우리나라 단위 면적당 폐기물량은 OECD 3위다. 좁은 땅덩이에 폐기물이 너무 많다”며, “생산 단계부터 폐기물 자체를 대폭 줄이고, 특정 지역에 다량의 폐기물을 몰아넣는 ‘직매립’이 아닌 ‘발생지 처리의 원칙’이 실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구 자원을 최대한 착취하여, ‘최대생산–최대판매–최대한 폐기’하는 돈벌이 시스템 자체가 문제”라며, “쓰레기 대란이 임박한 현실에서 이제는 정치권이 ‘제로웨이스트 법제화’ 등 해답을 내놓아야 할 때”라고 꼬집었다.
참가자들은 대형 마대자루와 장갑, 집게 등을 들고 삼삼오오 해변가를 누비며, 플로깅을 진행했다. 이들이 두 시간 만에 모은 쓰레기만 200L 마대자루 기준 10여 포대였고, 이미 청년기후행동 참가자 외 다른 사람들이 정리한 포대 또한 10여 포대 이상 되었다. 

성남에서 참가한 청년은 “우리가 아무리 텀블러를 쓰고, 플로깅을 해도, 결국 법과 제도로 기업을 통제하지 않으면 이 많은 쓰레기를 어떻게 줄일 수 있겠나. 이미 극도로 황폐화된 자연·생태 회복을 위해 쓰레기를 대폭 줄일 수 있는 국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 이제 인간이 불편함을 감수해야 할 때”라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청년기후행동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경기지역 청년들로 구성된 단체로, 매월 기후위기 현장을 직접 방문하고, ‘공동행동’을 진행하고 있다. 향후 이들은 '식량주권', '재생에너지 전환' 등 다양한 의제로 행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 폭염 대비 3천만원 후원 [시흥타임즈]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는 지난 18일 시흥시 내 저소득가정 아동을 지원하는 폭염 대비 후원금 3천만 원을 전달했다. 전달식에는 임병택 시흥시장을 비롯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장, 시흥다어울림센터 소장, 시흥사랑 아이사랑 추진 위원단장 및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전달된 3천만 원의 후원금은 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미만 저소득가정 아동 60명에게 지원돼, 폭염 대비 냉방물품, 하계 의류 및 냉방비 등을 충당할 수 있도록 한 가정 당 50만 원의 일시 지원금으로 지급된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는 2020년 코로나19 위기가정을 위한 후원금 2,715만 원, 2021년 위기가정 아동 겨울나기 지원 사업으로 3,300만 원을 전달하는 등 관내 저소득가정 아동을 위한 후원 실천에 꾸준히 앞장서왔다. 이와 함께, 아동 권리를 기반으로 아동의 건강한 성장과 밝은 미래를 위해 옹호 활동 및 생계·주거환경 개선 등 다양한 아동복지사업을 실천하며 지역사회 내 기부·나눔 문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김창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장은 “어려운 환경에서 자라고 있는 아동이 작은 나눔을 통해 힘을 얻어 이 사회의 보물로 성장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