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7℃
  • 흐림강릉 14.2℃
  • 흐림서울 19.0℃
  • 구름많음대전 18.8℃
  • 구름많음대구 16.8℃
  • 흐림울산 14.9℃
  • 구름많음광주 20.4℃
  • 흐림부산 16.9℃
  • 구름많음고창 19.4℃
  • 구름많음제주 21.0℃
  • 흐림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7.9℃
  • 구름많음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17.0℃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민기자석] 시흥능곡역 '테마역'으로 변신 준비중

능곡동 출신 애국지사 권희·윤병소선생 활동 재조명
3.1운동100주년 맞이 시 정책사업으로 신청 예정

[시흥타임즈=서예식 시민필진] 시흥 능곡역이 테마역으로 변신을 준비중이다.

능곡동아파트연합회 및 권희 윤병소선생 기념사업회와 시흥효도회가 주체가 돼 권희선생과 윤병소선생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지난 6월 시흥능곡테마역조성 추진위(위원장 서예식)가 출범했기 때문이다.

위원회는 원활한 추진과 객관성 및 새로운 자료 수집을 위해 지역인사를 포함 12명으로 결성 출범했다.

올해 지자체마다 3.1운동100주년을 맞이해 애국지사 발굴 및 이들의 업적을 재조명하는 가운데 이에 능곡동원주민 출신 김규성 씨가 수년간 권희선생 등의 활동상황을 조사하면서 능곡테마역조성의 기폭제가 되었다.

늦었지만 1919년(기미) 류관순 애국지사가 3.1운동 주도 이후 능곡동을 거점으로 시흥에서 “조선독립만세”를 부르짖다 옥고를 치룬 권희선생과 옥사한 윤병소선생의 당시 활동상황이 묻히거나 또는 잊혀져가는 현실을 좀 더 넓은 세상으로 알리기 위해 작은 불씨를 지핀 것이다.

권 씨 문중에서도 권희선생의 활동상황을 “잘 알지 못했다”며 이를 기화로 다시금 권희선생에 대한 존경심을 갖는 계기가 됐다고 입을 모았다.

호사다마라고 했던가? 출범 3개월여만에 추진위의 날개가 꺾일 뻔 하기도 했다.

지난 6월 시 관계공무원의 의지 부족으로 능곡동 주민참여예산 시 사업에서 탈락이라는 예상치 못한 암초를 만나 추진위는 대노하면서 의기소침의 나락으로 빠져 들어갔다.

하지만 그대로 물러설 수 없는 일이라고 자위하면서 부족함을 돌아보는 9월 회의에서 몸을 추스르기 시작했다.

당초 윤병소선생의 흔적찾기와 역내 부착물에 대한 이레일의 사용승인에 대한 어려움은 예상하였지만 날벼락처럼 다가온다고 생각하지 못했다. 

다행히 지역 정치권에서 이레일측과의 협상 및 윤병소선생의 가계와 흔적 찾기에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를 보여 추진위는 천군만마를 얻은 냥 시 정책사업으로의 궤도수정을 마치며 잰 걸움으로 완성의지를 다지고 있다.

능곡역내 지하 기둥에 애국지사의 사진과 생애 역사 기록 및 3.1운동 기록물 등을 게시하여 오가는 시민들에게 숭고한 애국정신을 고취시키는 그날의 능곡테마역이 오기를 주민들이 학수고대 하고 있기 때문이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
제7회 ‘미래일터 안전보건 포럼’ 19일 서울 프리마호텔에서 열려 (시흥타임즈) 재단법인피플이 후원하는 제7회 ‘미래일터 안전보건 포럼’이 ‘코로나19와 사업장 방역’을 주제로 지난 19일 서울 프리마호텔에서 개최됐다. 최근 코로나19로 일상은 물론 경제 사회의 많은 부분이 변화되는 뉴 노멀 시대가 열리며 미래 일터와 안전보건 환경 역시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일례로 일터에서의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나타나며 사업장 내 보건관리의 중요성을 다시금 일깨워 주었다. 이에 이번 포럼에서는 산업안전보건 분야의 내로라 하는 전문가들이 모여 최근 코로나19 이슈와 관련한 사업장 내 감염병 문제를 심도 있게 논의했다. 토론에 앞서 주제 발표를 맡은 최재욱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과 교수는 ‘사업장 내 신종 감염성 질환 관리 방안’을 소개했다. 최 교수는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거나 전체 인구 내 충분한 집단 면역이 형성되기 전까지는 산발적인 집단 감염 발생은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최 교수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정책 효과에 대한 시뮬레이션 결과도 소개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국경 봉쇄보다도 바이러스 전파 속도를 낮추는 데 효과적이었지만, 사회 피로도와 경제 영향을 고려해 거리두기 역시 지속가능한 방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