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3.0℃
  • 구름많음강릉 16.9℃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17.3℃
  • 맑음대구 14.1℃
  • 맑음울산 15.1℃
  • 맑음광주 14.9℃
  • 맑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3.5℃
  • 구름많음제주 17.6℃
  • 구름조금강화 14.9℃
  • 구름많음보은 12.0℃
  • 맑음금산 12.4℃
  • 맑음강진군 13.1℃
  • 맑음경주시 11.7℃
  • 맑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유일 사립 '소전미술관' 3월 개방

URL복사
[시흥타임즈] 시흥시는 관내 유일의 사립 등록 미술관인 소전미술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3월부터 미술관을 개방하기로 했다. 

시는 지역문화자원 활성화를 통한 시민문화향유 확대와 지역문화 상호발전을 위해 소전재단(이사장 이동섭) 과 업무협약을 지난 16일 소전미술관에서 체결했다. 

1991년 장학사업과 미술관 사업을 주사업으로 출범한 소전재단은 1994년 서울 연지동에서 소전미술관을 개관한 이후 1996년 시흥시로 이전 한 관내 유일의 등록미술관이다. 그간 시흥의 문화예술 공예품 전시 및 관람의 요지로서 기능을 수행해 왔다.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재단운영의 어려움으로 인해 시민개방시설로서의 역할을 다하지 못하는 어려움도 있었으나, 제3대 이동섭 이사장의 취임(2019년 6월)을 계기로 2020년부터 미술관이 다시 시민의 품으로 되돌아오게 됐다.

시흥시는 이번 소전재단과의 협약을 계기로 소전미술관 이용활성화를 위한 환경조성지원, 전시관람 여건의 질적 향상을 위한 전문 학예인력 인건비 지원은 물론, 소래산 문화예술벨트 조성사업에 소전미술관을 포함해 명실상부한 시민문화예술 거점공간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도록 지원 할 예정이다.

소전미술관 역시 고려와 조선시대의 국보급 도자기를 비롯 320여점에 이르는 고미술품과 현대미술품까지 다양한 전시품을 개방하는 한편 기획전시와 특별전시, 도자예술교육 및 다양한 전시연계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에게 고품격의 전시문화 향유와 체험을 제공하는 등 적극적인 운영을 할 계획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소전재단과의 이번 업무협약에서 “우리시의 시민과 어린이 그리고 미래 후손들이 그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훌륭한 예술작품을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는 미술관이 있음에 감사하며, 소전미술관이 시민의 소중한 지역문화자산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과 협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전재단 이동섭 이사장은 답사에서 “그동안 재단의 사정으로 소전미술관이 시민개방시설로서의 역할을 다하지 못한 점에 죄송한 마음이며, 이번 시흥시와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소전미술관이 잠재된 문화예술콘텐츠를 계속 개발해 보다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고 즐길 수 있는 명실상부한 시민문화예술공간을 만들어 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 소전미술 주요 소장품 (고려시대~조선시대~근현대)
  - 도자기 190점, 회화 80점, 서예 13점, 공예 28점, 조각 5점, 가구 4점 외
    근현대사 도록 및 미술사 자료(현물 및 디지털자료 다수 보유)
○ 소전미술관 개방 및 전시관람 일정
  - 관람(개방)시간 : 10:00 ~ 17:00 (일, 월요일 휴관)
  - 2020. 1월~2월  : 재개방을 위한 준비
  - 2020. 3월~4월  : 시범 개방 (일반인 및 단체 사전예약) 
  - 2020. 5월~     : 정상 개방
○ 관람료
  - 2020. 3월~4월(시범 개방) : 무료
  - 2020. 5월 ~2021. 4월 (1년간)
    ·대인 1,000원(대학생 이상), 소인 및 청소년 500원(유치원~중·고등학생)
    ·단체 50% 할인 (20인 이상)
    ·무료 (만5세 이하, 65세 이상, 국가유공자 및 장애인)                 
  - 2021. 5월 ~  
    ·일반 3,000원(대학생 이상), 청소년 2,000원(중·고등학생), 
      어린이 1,000원(유치원~초등학생) 
    ·단체 50% 할인 (20인 이상)
    ·무료 (만5세 이하, 65세 이상, 국가유공자 및 장애인)
○ 예약 및 문의 : 소전미술관 학예실 (☎031-313-1211) 경기도 시흥시 소래산길 41



배너



미디어

더보기
“내가 보험하는데”...아파트 동대표에게 6개 보험 들어줘야 했던 경비원 [시흥타임즈] 경비원등 사회적 약자들의 갑질 피해사례가 연이어 터지고 있는 가운데 보험설계사를 하고 있는 한 아파트의 동대표가 아파트 경비원과 미화원 등 관리 직원들에게 보험가입을 권유하며 부당한 압력을 행사해왔다는 ‘갑질’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시흥시 A아파트에서 근무하는 경비원 등 관리 직원들에 따르면 이 아파트 동대표인 B씨가 자신이 근무하는 보험사의 보험 가입을 권유해 한 직원이 많게는 6개의 보험을 들었고, 추가적인 보험 가입을 거절하자, 퇴사 압력까지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아파트 경비원등 관리직원 복수의 증언에 따르면 A아파트에서 근무하는 경비원 C씨는 2018년 12월 입사해 근무 중이었는데 이 아파트 동대표인 B씨가 자신이 다니는 상조회사의 상품 가입을 권유했다. 경비원 C씨는 동대표가 추천한 상품에 가입했는데 동대표는 얼마 지나지 않아 또 다른 상품의 가입을 권했고, 경비원 C씨는 차마 거절하지 못하고 추가로 가입해줬다. 또 동대표 B씨가 경비원 C씨의 의사와 관계없이 임의로 보험에 추가 가입시켰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C씨에 따르면 “동대표에게 전화가와서 받아보니, 임의대로 상품 하나를 더 들었으니 전화가 오면 본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