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2.6℃
  • 흐림서울 24.4℃
  • 흐림대전 24.6℃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2.7℃
  • 광주 20.6℃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2.7℃
  • 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1.1℃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흉물로 방치된 물왕저수지 낚시터…시민들, “이젠 정비해주길”

URL복사
[시흥타임즈] 물왕저수지에 설치된 낚시터가 지난 2020년 1월 시흥시의 불허가로 취소됐지만, 이를 운영하던 어업계가 부당함을 호소하며 소송을 제기, 현재까지 시설물들이 흉물로 방치되고 있다.

16일 찾은 물왕저수지는 수질 오염이 심각했던 몇 해 전보단 양호해진 상태였다. 그러나 가장자리에 설치된 낚시터 시설물들은 오랜 기간 방치되고 있어 미관이나 안전상 조치가 필요한 모습이었다. 

그간 낚시터를 운영하던 주체는 흥부내수면어업계인데 시흥시는 시민들의 공익적 요구에 따라 저수지를 공원화하기로 했고, 낚시터를 지난 2020년 1월 불허가했다. 

어업계는 물왕저수지 소유자인 농어촌공사와 체결한 임대기간이 남았다는 점과 사유재산에 대한 보상 없이 불허가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이유 등으로 소송을 제기했지만, 법원은 이들이 낸 소송에서 모두 패소 판결을 내렸다. 

하지만 어업계는 이에 불복, 항소했고 현재까지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지루한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어업계는 자신들이 수 십년간 낚시터를 운영하면서 물왕저수지가 명소가 됐고, 상권이 활성화된 측면이 있음에도 투자된 시설의 보상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요구하는 것이 억울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러한 이유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소송이 이어지면서 방치된 시설물들의 철거는 기약이 없는 상태라, 그사이 물왕저수지를 찾는 관광객들과 시민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목감 신도시에 거주하는 김모씨는 “흉물로 방치된 시설들로 공원 조성에 진척이 없는 모습을 보면 아쉬움이 크다” 면서 “사유재산이라는 사정도 이해하지만 이것으로 인해 오염이 일어나고 찾는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면 다시 생각해봐야 할 문제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흥시 관계자는 “어업계의 항소 여부와 관계없이 적극적인 행정을 통해 정비를 앞당길 수 있도록 하겠다” 면서 “그동안 어업계가 관리하던 구역을 작년부터 근로자 등을 투입, 환경 정비에 나서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려와 같이 방치된 시설물에 따른 수질 오염 문제 등은 일어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면서 “시민들의 입장에선 한꺼번에 개선되지 않는 답답함이 있겠지만, 시는 시민 대다수가 원하는 친수공간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면서 더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대다수 시민들의 요구와 관내 어업계까지 보듬어 가야 하는 시 행정이 더디고 지루할 수 밖에 없지만, 공공성에 기반한 쾌적한 환경 조성과 미래 세대를 위해 관계 기관의 강한 의지 뿐 아니라 주민들의 이해와 협력도 더 필요하다는 여론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임병택 시흥시장, 메타버스(Metaverse)로 추석인사 [시흥타임즈] 임병택 시흥시장이 3차원 가상 세계인 메타버스(Metaverse)를 활용해 시민에게 추석인사를 전했다. 최근 트렌드로 떠오른 메타버스를 통해 MZ세대를 포함해 더 많은 시민에게 즐겁고 유쾌한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서다. 영상에서 임 시장은 한복을 잘 차려입은 모습, 코로나19 최전방에서 방호복을 입고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의료진 등으로 변신한다. 호조벌의 너른 들판이나 선별진료소, 그리고 정감 있는 한옥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모습을 바꾸는 임 시장의 모습은 시민들에게 다양한 재미를 선사한다. 가장 먼저, 지난 1년 10개월간 함께 어려움을 견뎌준 시흥시민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임 시장은 “방역의 최일선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며 어렵고 힘든 시간의 한복판을 힘내서 지나고 있는 시민여러분께 감사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때에 따라 성실히 모습을 바꾸는 자연의 시간처럼, 코로나19로 어려운 지금의 이 위기도 지나갈 것을, 그리고 가족의 웃음소리가 그 자리를 가득 채울 것을 믿는다”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추석 연휴기간 시민의 안전을 위한 방역의지도 빼놓지 않았다. “이번 추석기간에도 시흥시 공직자 모두는 시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