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6℃
  • 흐림강릉 6.5℃
  • 맑음서울 9.3℃
  • 구름많음대전 9.2℃
  • 흐림대구 8.6℃
  • 흐림울산 8.4℃
  • 흐림광주 8.3℃
  • 흐림부산 8.8℃
  • 흐림고창 6.2℃
  • 흐림제주 9.3℃
  • 맑음강화 7.8℃
  • 흐림보은 8.8℃
  • 흐림금산 8.6℃
  • 흐림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8.2℃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중소기업 육성자금 750억원 지원

작년 대비 150억원 증액

[시흥타임즈] 시흥시는 관내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경영안정과 고용창출을 위해 올해 지난해보다 150억 원 많은 750억 원의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시흥시가 지원한 중소기업 육성자금은 작년 한해 총 600억원 규모로 총 235개사가 지원 신청하며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경영 정상화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을 줬다.  

올해는 시흥시는 작년 대비 150억 원 증액 된 750억 원을 지원한다. 이중 150억 원은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창업기업(사업개시일로부터 7년 이내)의 사업 안정화를 위한 특별자금(창업사업화자금)으로 운영되며, 100억 원은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 위기 경보 격상(주의→경계)에 따라 신종 코로나로 인한 수출입 등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우대지원 할 계획이다.

시 중소기업 육성자금의 업체당 융자지원 한도는 3억 원 이내이며, 1~3년 상환조건으로, 대출금리의 0.5%에서 최대 3.0%(특별금리, 우대금리 포함)까지 보전을 받을 수 있다. 재무제표 발급이 불가한 창업기업은 소규모제조업(영세소공인) 협약보증 발급 시 한도 1억 원 이내에서 지원 가능하다. 

아울러 담보 능력 및 신용문제로 금융기관 융자가 어려운 기업에 대해서는 일반보증에 비해 완화된 조건으로 보증서 발급이 가능한 중소기업 특례보증(보증규모 105억원)을 추천하고 있다. 

관내 중소기업들이 더욱 원활한 자금조달을 통해 급변하는 경제 환경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난 1월 16일 시흥시와 경기신용보증재단은 특례보증의 업체당 보증한도 확대를 위한 협약을 체결해 기존의 보증한도 2억 원을 3억 원으로 확대해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시흥시는 영세한 10인 미만 소규모제조업체에는 특례보증 대비 더욱 완화된 조건의 소규모제조업 협약보증을 위해 시흥시·경기신용보증재단·하나은행 3자간 협약을 체결했다. 업체당 1억원 이내에서 보증규모 총 54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흥시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시흥시청 홈페이지(www.siheung.go.kr) ‘시정소식-고시/공고’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2월 7일부터 시 8개 협약은행(기업․신한․국민․농협․우리․씨티․산업․하나)에서 신청할 수 있다. 

자금 신청은 업체가 협약은행에 신청하면 은행에서 평가 후 시에 추천하여 시흥시에서 자격요건을 검토해 최종 결정하게 된다. 문의는 기업지원과 기업민원팀(031-310-6096)으로 하면 된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시화성전, 마스크와 컵라면 후원 [시흥타임즈] 지난 26일 여의도순복음교회 시화성전 다문화행복드림이 시흥시외국인복지센터에 코로나 19 위기 대응을 위한 의료용 마스크와 컵라면을 후원하며 따뜻한 마음을 나눴다. 다문화행복드림은 외국인의 다문화시대에 맞춰 외국인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명절 나눔 행사, 다문화 가정 고향 방문, 언어교육 등의 지원사업을 꾸준히 진행 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후원 활동으로 외국인들의 자립을 돕고 있다. 다문화행복드림 관계자는 “정서적·경제적으로 소외받는 외국인들에게 후원물품을 통해서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어 매우 기쁘다. 앞으로도, 시흥시 외국인복지센터와 지속적인 관계를 갖고 외국인들과 봉사활동도 함께 진행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중교 시흥시외국인복지센터장은 “코로나 19로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외국인들에게 관심을 갖고 후원물품을 전달해준 다문화행복드림에 깊은 감사의 인사를 표하며, 마스크를 구하지 못한 외국인 근로자들과 생계가 곤란한 외국인들에게 후원물품을 잘 전달하여 뜻깊은 곳에 쓰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외국인들이 지역사회의 정을 느끼고 한국에 더욱 잘 정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