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5℃
  • 흐림강릉 12.7℃
  • 서울 7.6℃
  • 흐림대전 11.0℃
  • 구름많음대구 13.5℃
  • 구름조금울산 15.3℃
  • 흐림광주 12.6℃
  • 맑음부산 16.0℃
  • 흐림고창 11.7℃
  • 흐림제주 15.7℃
  • 흐림강화 6.6℃
  • 흐림보은 10.0℃
  • 구름많음금산 10.4℃
  • 흐림강진군 13.4℃
  • 구름조금경주시 14.0℃
  • 구름많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경기도 소식

‘휴면법인’ 인수해 부동산 사들인 탈세 법인 적발

URL복사
[시흥타임즈] 장기간 사업실적이 없거나 폐업한 일명 ‘휴면법인’을 인수한 뒤 해당 법인 명의로 부동산을 사들여 세금을 탈루한 법인들이 경기도 특별조사에 적발됐다.

경기도는 지난 9월부터 2개월 간 이와 같은 탈세 행위가 의심된 도내 법인 51곳을 전수 조사한 결과, 3곳을 적발해 취득세 2억 3천만 원을 추징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방세법’에 따르면 서울ㆍ경기 등 대도시에서 설립된 법인이 대도시 내 부동산을 취득하는 경우 취득세가 일반세율(4%)보다 2배 높게 적용(8%)되나, 설립 후 5년이 지난 법인은 중과세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번에 적발된 법인들은 이 규정을 악용해 설립 후 5년이 지난 휴면(休眠) 상태의 회사를 헐값에 인수해 부동산을 취득하는 수법으로 중과세를 회피했다.

적발 사례를 보면 A씨는 2년 이상 매출액 등 사업실적이 없는 법인의 주식 전부를 매입해 인수하고 그 법인 명의로 성남시 소재 ‘임대사업용 상가건물’을 취득한 사실이 적발돼 취득세 1억 1천만 원이 추징됐다.

B씨는 폐업 상태의 부동산업 법인을 인수한 뒤 해당 법인 명의로 의왕시 일대의 ‘기획부동산으로 의심되는 임야’를 취득하는 과정에서 취득세 9천만 원을 내지 않았다. 이후 구입한 임야를 비싼 값에 여러 명에게 쪼개어 다시 팔았다가 적발됐다.

해산 간주된 법인의 청산인이었던 C씨는 잔여 주식을 취득하고 계속 등기를 마친 뒤 해당 법인 명의로 안양시 소재 주택을 사들였다가 적발돼 적게 납부한 취득세 3천만 원이 추가로 부과됐다.

도는 이들에 대한 지방세 범칙조사를 진행하고 범죄 혐의가 인정되면 지방세기본법 위반으로 고발할 예정이다.

최원삼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불공정 탈루 행위로 부당이득을 챙기는 양심불량 법인들은 조세 정의 구현을 위해 근절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성실한 납세자가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지 않도록 탈세가 의심되는 법인들을 철저히 조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비슷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휴면법인 검증ㆍ조사 매뉴얼’을 발간해 시ㆍ군에 배포할 계획이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
정왕중 다목적 체육관 '다온관' 19일 개관 [시흥타임즈] 19일 시흥시 정왕중학교 다목적체육관 '다온관'이 개관했다. 다온관은 2018년부터 다목적체육관 증축사업 신청을 거쳐 경기도교육청-경기도청-시흥시청 제1차 교육협력사업으로 총26억2천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건립됐다. 이날 개관식에는 학생대표, 학부모대표, 조동주 교육장, 안광률 도의원, 박춘호 시의장, 시흥시 관계자 등이 참석했으며, 송석종 교장이 내빈소개와 사업경과 보고, 기념사 순으로 진행됐다. 정왕중학교 다목적체육관의 증축으로 황사 및 미세먼지, 대기질 오염 등 기상악화에도 정상적인 교육과정 운영이 가능해졌으며, 입학식, 졸업식 등 각종 행사에서 학생, 학부모, 교직원이 함께 할 수 있는 교육공간 확보로 다양한 교육활동이 가능하게 되어 교육환경에 대한 만족도가 향상됐다. 정왕중학교 송석종 교장은 “다온관은 학생들이 다 잘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지어 그 뜻대로 학생들이 행복하고 잘 될 수 있도록 하는 학교를 만들어 가고 싶다.”면서 개관식 소감을 밝혔다. 조동주 교육장은 ‘학생들의 다양한 교육활동을 할 수 있는 좋은 교육환경을 마련하는 데에 도움을 주신 많은 분들의 합력이 있어 다온관이 개관할 수 있어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