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7.3℃
  • 구름많음강릉 9.2℃
  • 구름많음서울 7.6℃
  • 구름조금대전 7.5℃
  • 구름많음대구 9.4℃
  • 구름많음울산 11.1℃
  • 연무광주 10.0℃
  • 구름조금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4.6℃
  • 흐림제주 11.5℃
  • 구름조금강화 6.6℃
  • 구름조금보은 4.4℃
  • 구름조금금산 5.6℃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7.1℃
  • 구름많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연중 펼쳐지는 '호조벌300주년' 행사, 정월대보름부터 시작

2월 26일 정월대보름 ‘축원의 숨’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연중 진행

URL복사
[시흥타임즈] 시흥문화원가 2021년 300주년을 맞는 호조벌을 기념하기 위한 ‘호조벌 300주년 기념사업, 문화공동체 숨두레’를 추진한다. 

오늘 2월 26일 정월대보름 행사인 ‘축원의 숨’을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연중 사업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시흥문화원은 호조벌 300주년 기념사업의 슬로건으로 ‘문화공동체 숨두레’를 내걸었다. 생명을 뜻하는 ‘숨’과 공동체를 뜻한 ‘두레’를 조화시켜 호조벌의 역사적, 생태적 가치를 시민과 함께 공감하고, 생태자원이자 삶의 터전인 호조벌을 공유하는 시흥시의 미래비전을 제시하기 위함이다. 

호조벌 300주년 기념사업 문화공동체 숨두레는 농경문화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세시명절과 연계한 행사들을 비롯해 시민들이 직접 호조벌을 체험하고 그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시민이 직접 공연과 전시의 주체가 되는 시민 주도형 프로그램으로 알차게 구성되어 있다. 

특히, 300일 동안 300명의 클라우드펀딩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 기부사업 ‘두레 나눔 300’, 호조벌을 산책하며 쓰레기를 줍고 산책로를 개발하는 ‘호조벌 플로킹’ 등의 프로그램들이 포함되어 있어 시민들이 공동체 정신으로 살아 숨쉬는 시흥시를 직접 만들어가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사무국 관계자는 “호조벌 300주년 기념사업은 올 한해 진행되고 종료되지만, 이번 사업을 계기로 시흥시민 모두가 호조벌을 아끼고 누리는데 앞장서게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기념사업의 시작을 알리는 정월대보름 행사인 ’축제의 숨‘은 2월 26일 호조벌 일대에서 진행된다. ‘액운연날리기’, ‘전통문화공연’, ‘달집태우기’ 등 다양한 행사가 비대면 생중계로 진행된다. 

또한 지난 2월 18일부터 시흥시 18개 동의 주민대표들이 선수로 참여해 예선전을 치른 온라인 척사대회(윷놀이 대회)의 결승전과 시민들이 보낸 소원을 달집에 엮어 태우는 행사도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시흥문화원 호조벌300주년 기념사업 사무국(031-317-0827)으로 하면 된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사전 투기 의혹 A시흥시의원 ‘탈당’…꼬리자르기 아니냐 비판도 [시흥타임즈] 광명·시흥 신도시에 사전 알박기 의혹이 제기된 시흥시의회 A의원이 지난 4일 오후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도시환경위원장에서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시흥시의원 자녀, 광명·시흥지구 토지 사전 매입 의혹 5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20대 자녀의 이름으로 광명·시흥지구에 토지를 구입 하고 건물을 신축해 사전 투기 의혹에 휩싸인 A시의원이 지난 4일 자진 탈당계를 제출, 5일 수리됐다. 그러나 이와 별개로 의원직은 그대로 유지하게 되면서 꼬리 자르기라는 의심속에 지역 반응은 더 싸늘해지고 있다. 장현동에 거주하는 B씨는 “정치인에게 문제가 생길 때마다 탈당만 하고 의원직은 그대로 유지 하게 감싸주는 정치권의 행태가 문제” 라면서 “이번일과 같이 국민적 공분이 거대한 사건에 대해서도 기존을 답습하는 것이 마땅하냐”고 비판했다. 신천동에 거주하는 또 다른 시민 C씨도 “아무리 이해를 하려고 해도 자신의 노후를 위해 자녀 명의로 그곳에 땅을 구입해 건물을 지었다는 것이 납득 되지 않는다” 며 “공직사회 뿐만 아니라 정치인들이 스스로 떳떳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 시흥시민 모임인 시흥시의행정시민참여단(의행단)은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