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1℃
  • 구름조금강릉 26.4℃
  • 맑음서울 19.8℃
  • 구름많음대전 19.3℃
  • 맑음대구 22.2℃
  • 맑음울산 20.8℃
  • 박무광주 20.3℃
  • 맑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17.7℃
  • 박무제주 19.5℃
  • 맑음강화 15.4℃
  • 구름조금보은 17.5℃
  • 구름많음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20.0℃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아동참여위원회, 시 청사 견학 및 간담회 진행

[시흥타임즈] 시흥시(시장 임병택)는 지난 25일 아동참여위원회 아동위원을 대상으로 시흥시청 청사 견학 및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활동은 시흥시의 아동을 대표하는 아동참여위원회 아동위원들에게 시청의 기능과 역할을 이해시키고, 아동위원들과 시흥시장이 직접 소통할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시 청사 견학의 안내를 맡은 임병택 시흥시장은 아동위원들과 함께 시청 내 주요 공간을 이동하며 각 공간의 역할을 소개하고, 아동들이 해당 부서의 담당자에게 궁금한 점을 질의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시청 글로벌센터에서 진행된 간담회에서는 시와 관련된 퀴즈 맞히기, 아동참여위원회의 정책 제안 내용 발표(▲어린이보호구역 개선 사업 황금길 건너기 프로젝트 ▲배곧천 수질 개선 프로젝트 ‘배곧 천사가 되어봐요’ ▲시흥시 청소년 요리대회 ‘특산물을 살려라’ ▲정왕동 함현공원 놀이구역 구분 및 안전 안내판 설치 ▲시 ‘흥겨운’ 어울림 운동회) 등이 진행됐다. 

아동 위원들은 시흥시를 한층 더 이해하고 가깝게 바라보며 평소 시흥시 및 시흥시장에게 궁금했던 점을 질의하고, 임병택 시장과 자유롭게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지역발전을 위한 정책을 실현하는 공간을 함께 살펴보며 아동위원이 시흥시민으로서의 자긍심을 한층 높여 나갈 수 있었던 계기가 됐기를 바란다”라며, “저 또한 아동이 행복한 ‘아동친화 도시 시흥’을 가꿔 나갈 수 있도록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윤수 아동 위원장은 “시의 발전과 시민의 안전을 위해 시흥시의 많은 공직자가 어떤 일을 하는지 알 수 있던 뜻깊은 시간이었다”라며, “시흥시 아동참여위원회도 아동들이 어떤 세상을 꿈꾸고 어떤 변화를 원하는지 더 열심히 귀를 기울이고 이를 대변함으로써, 지역발전 및 아동의 권리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활동에는 평소 아동참여위원회에 큰 관심을 보여주던 계수초등학교 학생들도 함께 초청됐다. 계수초 대표 학생은 “시흥시의 초청 덕분에 향후 아동참여위원회 위원으로 참여할 동기를 다시 한번 마련하는 계기가 됐다”라며, “이번 계기로 시흥시의 역할에 대해 깊게 이해할 수 있게 됐고, 간접적으로나마 참여 활동을 경험해 볼 수 있어서 좋았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청 공무원 실명 ‘비공개’… “인권보호” VS “퇴행” 갑론을박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시흥시청 홈페이지 조직도에서 공무원들의 이름이 가려졌다. 11일 본지가 확인한 결과 시흥시청 홈페이지 업무안내란 공개되었던 공무원들의 실명이 ‘김○○’처럼 성을 제외하고 모두 가려졌다. 현재 홈페이지 조직도엔 임병택 시흥시장과 연제찬 부시장의 실명만 공개된 상태다. 이는 최근 타 시에서 연이어 발생한 공무원 사망 사건과 관련한 조치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5월 2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관계장관 회의에서 “공무원 성명은 홈페이지에서 공개되지 않도록 권고하고, 나머지 부분은 각 기관에서 자율적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방침을 정했다.”고 발표했다. 정부의 권고에 따라 상당수 지방자치단체는 그간 홈페이지에 공개해 오던 공무원 실명과 업무 등을 비공개로 바꾸는 추세다. 시흥시도 6월 초부터 시 홈페이지의 공무원 실명은 성만 남기고 비공개하고 청사 내부 복도에 걸린 조직도에는 사진만 빼고 실명을 공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시흥시 관계자는 “최근 악성 민원 등으로 실명을 모두 가리라는 내부의 목소리가 있지만 시민들이 이용하는 홈페이지에서 실명을 모두 없애는 것은 대민서비스를 하는 공공기관에서 지나치다는 판단에 절충안으로 성만 공개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