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1℃
  • 흐림강릉 10.8℃
  • 연무서울 9.1℃
  • 박무대전 8.3℃
  • 구름조금대구 11.4℃
  • 박무울산 10.1℃
  • 맑음광주 13.0℃
  • 박무부산 11.4℃
  • 흐림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4.6℃
  • 맑음강화 5.8℃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4.7℃
  • 구름조금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임병택 시흥시장, “시민 동의 없는 사업, 강행 안 한다”

정왕동 자원순환특화단지 관련 입장문 발표

임병택 시흥시장이 23일 자원순환특화단지와 관련한 입장문을 내고 “시민의 동의 없는 사업 강행은 결단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 시장은 이날 자원순환특화단지 반대 비상대책위원회가 시흥시청을 찾은 자리에서 시 공무원들을 통해 이 같은 입장문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 시장은 입장문에서 “최근 시흥시 자원순환특화단지 설립과 관련해 불거진 각종 갈등과 소통부족으로 시민분들의 걱정이 크셨을 것으로 생각한다” 며 “더 적극적으로 소통하지 못한 점과 시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인해 염려하셨을 시민 여러분께 사과와 위로를 전한다” 고 했다.

그러면서 “(자원순환특화단지는) 지난 2012년부터 추진되어 왔던 사업으로, 기본구상과 타당성을 검토한 후에 환경부의 승인과 경기도의 산업단지물량배정 등 일련의 행정 협의를 진행해 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에는 민간사업자와 실시협약을 체결해 특수목적법인(SPC) 설립도 목전에 있다” 며 “이러한 추진 과정에 있어 시흥시와 상급기관 및 협약당사자가 주고받은 행정의 신뢰와 연속성이라는 가치는 결코 무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임 시장은 그러면서도 “자원순환특화단지 설립을 두고 다양한 관점의 이야기들이 오고 가는 상황이지만, 시흥시장으로서 분명히 약속드릴 수 있는 것은 시민의 동의 없는 사업 강행은 결단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자원순환특화단지가 주변 지역과 지역 사회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다양한 분야에 대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심도 있게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임 시장은 “자원순환특화단지 조성 사업을 일방적으로 추진하지 않겠다” 면서 “논의와 토론을 하면서 최종결론에 도달할 때까지 시민여러분과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래는 임병택 시흥시장의 자원순환특화단지 관련 입장문 전문이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서울대-경기도, 시흥스마트캠퍼스 조성 "힘 합친다" [시흥타임즈] 시흥시와 경기도, 서울대학교, 서울대학교병원, 서울대학교치과병원이 서울대 시흥스마트캠퍼스 글로벌 교육ㆍ의료 산학 클러스터 조성과 지역사회 발전 및 각 기관의 공동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임병택 시흥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 구영 서울대학교치과병원장은 14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시흥시-서울대학교-서울대학교병원-서울대학교치과병원 서울대 시흥스마트캠퍼스 글로벌 교육ㆍ의료 산학 클러스터 조성 상호협력 및 공동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서울대학교 시흥 스마트 캠퍼스는 1단계 조성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융·복합 연구 개발을 통한 세계일류 대학 도약을 비전으로, 2단계 개발의 시작을 앞두고 있다. 더불어 시흥배곧서울대학교병원은 2019년 12월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돼 진료와 연구가 융합된 뇌인지 바이오헬스 복합단지 구축을 목표로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서울대 시흥스마트캠퍼스 및 글로벌 교육․의료 산학 클러스터의 성공적인 조성을 위한 제 분야의 연구 및 교류 증진 △다양한 협력 사업 개발을 통한 각 기관의 공동발전 △지역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