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6℃
  • 구름많음강릉 9.6℃
  • 구름조금서울 11.4℃
  • 구름많음대전 12.2℃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4.7℃
  • 구름많음광주 12.9℃
  • 맑음부산 14.9℃
  • 맑음고창 12.9℃
  • 맑음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11.8℃
  • 맑음보은 11.0℃
  • 구름많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2.9℃
  • 맑음경주시 15.0℃
  • 구름조금거제 14.8℃
기상청 제공

경기도 소식

경기도교육청, 방학 중 비근무자 생활안정 대책 마련

희망자에 정기상여금, 연차미사용수당 선지급. 4일 이내 유급휴가도

[시흥타임즈] 경기도교육청이 개학 연기에 따른 방학 중 비근무자의 긴급생활안정대책을 지난 12일 내놨다.

도교육청의 긴급생활안정대책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개학 연기로 출근 의무가 없는 방학 중 비근무자가 급여의 상당 부분을 미리 받을 수 있어 생계의 어려움이 해소될 전망이다.

통상 방학 중 비근무자의 3월 급여는 매 학기가 시작되는 3월 1일부터 산정됐었지만, 개학 3주 연기가 방학 중 비근무자의 3월 임금 감소로 이어져 방학 중 비근무자들이 생계 곤란을 호소해왔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여러 차례 협의를 거쳐 방학 중 비근무자의 연 임금 총액은 유지하면서 희망하는 사람에게는 ▲정기상여금 8월 지급분 45만원 선지급, ▲연차 미사용수당 8일분 약 70만원을 미리 지급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특히 그동안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제기한 형평성 문제도 해소했다. 개학 연기 기간 동안 지방공무원에게만 부여했던 4일 이내의 유급휴가를 교육공무직에게도 4일 이내의 재량휴업일에 따른 유급휴가를 쓸 수 있게 했다.

도교육청 노사협력과 우호삼 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개학연기로 교육공무직 임금 총액이 줄지 않도록 조치하고, 코로나19가 조속히 해소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
코로나19 극복 '고용유지 시흥' 선언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경제인단체 및 노동단체가 19일 시흥시 글로벌센터에서 코로나19 고용위기 극복을 위한 고용 유지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날 행사에는 임병택 시흥시장을 비롯해, 시흥상공회의소, 시흥시경영인연합회장 및 김진업 한국노총 의장, 홍은숙 민주노총 의장과 김태경 시흥시의회의장, 이규원 고용노동부 안산지청장 등 기업인, 유관기관, 시의회, 노동계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최근 발표된 고용노동부 통계자료에 따르면, 고용유지 지원금 신청 건수는 전년 동월 대비 45배나 폭증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2차 경제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시는 고용유지를 통해 경쟁력을 제고하고 근로자의 업무 숙련도를 유지하며 경제 회복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인식 하에,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고용을 지속 유지하기 위한 취지로 이날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경기연구원 성영조 박사의 ‘코로나19, 경제 패러다임 변화와 전망’에 대한 강의를 시작으로, 고용관계 유지라는 당면 과제를 기업, 근로자, 지역사회가 함께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민정 ‘고용유지 시흥 선언’을 채택했다. 시흥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