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8.6℃
  • 흐림강릉 11.6℃
  • 흐림서울 9.3℃
  • 대전 12.2℃
  • 흐림대구 15.0℃
  • 흐림울산 17.0℃
  • 광주 14.2℃
  • 흐림부산 17.9℃
  • 흐림고창 12.3℃
  • 제주 16.2℃
  • 흐림강화 8.1℃
  • 흐림보은 12.8℃
  • 흐림금산 12.5℃
  • 흐림강진군 15.1℃
  • 흐림경주시 15.5℃
  • 구름많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현장스케치] ‘제1회 시흥시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

시화호 환경오염 극복한 시흥시에서 개최
캐나다, 거제도, 서울, 용인, 고양 등 국내외 전국 각지에서 참가

▲ 영상 스케치


[시흥타임즈] 환경과 시흥을 주제로 아름다운 동요를 창작해 발표하는 ‘제1회 시흥시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가 지난 9일 시흥시청 늠내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창작동요제에는 캐나다 교포 어린이들로 구성된 새나솔중창단과 거제도에서 참가한 거제유스콰이어 등 국내외에서 치열한 예선을 거친 10개 팀이 본선에 진출, 경연을 벌였다.

악명 높았던 시화호의 환경오염을 극복하고 친환경 미래 도시로 나아가고 있는 시흥시에서 열린 이번 창작동요제는 환경과 시흥을 주제로 지난 5월부터 전국적으로 가사를 공모하고 곡을 붙여 어린이들이 노래로 발표하는 과정을 거쳤다.


국제 공모에 참가한 팀은 예선을 거쳐 최종 10개팀이 본선에 올랐으며 우열을 가릴 수 없는 기량을 뽐냈다.

시흥시립소년소녀합창단의 오프닝 공연을 시작으로 펼쳐진 창작동요제에선 심진하 작사, 유경수 작곡의 ‘숨은 희망 찾기’(노래: 거제유스콰이어)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우수상엔 이수영 작사, 박선영 작곡의 ‘보이나요 들리나요’(노래: 이은재, 시흥 웃터골초6), 우수상에 최보람 작사·작곡의 ‘갈대의꿈’(노래: 드림하이)이 선정됐다.


이외에도 캐나다 교포들로 구성된 새나솔중창단이 부른 ‘지구도 충전이 필요해’ (김재한 작사·정다정 작곡)가 특별상을 수상했고 ‘해로토로와 함께 해요’(이명진 작사, 김영경 작곡, 노래: 서울 을지초5 육예서, 영서초6 김시훈)를 부른 팀이 인기상을 수상했다.

본 대회 심사는 김애경 서울특별시동부교육지원청 교육장(심사위원장)과 양소영 서울교육대학교 음악교육과 교수, 함희경 시흥시립소년소녀합창단 지휘자, 동민호 뽀롱뽀롱 뽀로로 음악감독이 맡았다.

한편, 수상팀에겐 대상 200만원, 최우상 100만원, 우수상 50만원, 특별상 30만원, 인기상 20만원, 장려상 10만원의 창작지원금과 상패, 상장 등이 지급된다. 

공연 영상은 시흥시청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을 통해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도시공사 임직원 친인척 채용 증가…블라인드 채용 때문? [시흥타임즈] 시흥도시공사 임직원 친인척의 채용이 매해 증가해온 사실이 시흥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드러났다. 시흥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는 지난 24일 열린 시흥도시공사 직원 채용 전반에 대한 행감에서 "올해 3분기까지 채용된 인원 68명중 10명이 임직원의 친인척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자치행정위원회 박춘호 위원장은 "도시공사 임직원의 친인척 채용 비율이 지난 2020년 2.9%, 2021년 7.5%, 2022년 3/4분기까지 14.7%로 친인척에 대한 채용이 매해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1년 기준으로 구리나 군포, 과천 도시공사 등은 신규 채용 직원이 시흥 도시공사보다 더 많은데도 임직원의 친인척은 단 한 사람도 없었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시흥도시공사 관계자는 “행안부의 권고에 의해 블라인드 채용을 하다 보니 출생지나 본인의 주민등록번호 등을 모두 숨기고 직원의 능력만 보고 채용해야 해서 친인척인지 여부를 거를 수 없는 상황” 이라면서 “(앞으로) 친인척에 대해서 세밀하게 검토해 업무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삼중고와 코로나 등으로 어려운 시기에 취업을 못하는 사람이 많은데 (공사의 해명처럼)어떤 조건에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