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4℃
  • 구름조금강릉 -0.2℃
  • 구름많음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3.3℃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1.9℃
  • 흐림광주 3.2℃
  • 맑음부산 5.0℃
  • 흐림고창 4.6℃
  • 흐림제주 8.2℃
  • 구름많음강화 2.6℃
  • 구름많음보은 2.1℃
  • 구름많음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검바위초 전기차 충전소 업체, 학부모 형사고소에 이어 민사소송 1억원 제기

[시흥타임즈] 검바위 초등학교 교문 옆 전기차 충전소 설치로 인해 논란이 되고있는 전기차 충전소 업체가 학부모를 형사 고소한 것에 이어 손해배상 명목의 민사소송 1억 원을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청구했다. 

또한, 추후 감정 절차를 통해 증가된 액수를 청구할 것임을 예고 했다.  

31일 형사고소에 이어 민사소송을 청구받은 이혜정 검바위초 학부모회장은 “형사고소에 이어 민사손해배상 청구를 한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절대 위축되지 않고 아이들 통학로 안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혜정 학부모 회장은 민사 소송에 대하여도 법률 대리를 맡은 서성민 변호사와 함께 법적으로 차분히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해당 업체는 지난 4월 검바위초 교문 바로 옆 부지에 전기차 충전소 공사를 시작했다. 하지만 아이들의 통학로인 인도에 차량 진출입로를 두 군데나 낸다는 계획이 알려지자 학부모들은 아이들의 통학로를 보장하라며 줄곧 전기차충전소 설치를 반대해 왔고, 검바위초 학부모와 시민들은 매일 아침 안전한 통학로를 보장하라는 집회를 열고 있다.

관련하여 법률 대리를 맡은 서성민 변호사는 “형사 고소한 내용과 같은 사실관계로 민사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것은 학부모들의 아이들 통학로 안전 확보를 위한 활동 즉, 적법한 행위에 대하여 이를 멈추게 하기 위한 압박을 가하려는 것으로 판단된다. 형사고소든 민사소송이든 그 밖에 추가적으로 어떠한 청구를 하더라도 최선을 다해 검바위초 학부모들에 대한 법률적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브리핑] 기적의 호수 시화호, 30주년 기념사업 본격 추진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2024 시화호의 해’를 맞아 시화호 가치 제고를 위한 기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덕환 환경국장은 27일 개최한 언론브리핑을 통해 “시화호는 대한민국 산업화의 역사적 산물이자 국내 생태환경 복원의 성공적인 모델”이라며 “시화호의 생태환경·역사적 자산을 기반으로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탄소중립과 친환경 패러다임을 선도하겠다”라고 밝혔다. 시화호는 1994년 1월, 시화방조제 완공으로 조성된 이후 극심한 수질오염을 겪었지만, 정부의 해수 유통 결정과 시민, 환경운동가 등의 꾸준한 자정 노력 덕분에 현재는 생태계를 완전히 회복한 상태다. 멸종위기종 서식 등 환경적 가치와 더불어 시화호 주변으로 3천여 인구가 거주 중이고, 오이도박물관, 시흥 거북섬, 안산 반달섬, 화성 송산그린시티, 세계 최대 시화조력발전소 등 풍부한 지역 자산이 분포해 있어 대표적인 환경 자산으로 주목받고 있다. 올해는 시화호가 조성된 지 30주년이 되는 해로, 시흥시는 안산시,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함께 시화호 세계화를 위해 힘을 모은다는 방침이다. 그 첫걸음으로 지난 22일 ‘시화호의 해’를 선포했고, 30주년 기념사업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