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9.6℃
  • 구름많음강릉 13.8℃
  • 흐림서울 9.6℃
  • 흐림대전 10.9℃
  • 구름많음대구 11.9℃
  • 구름많음울산 13.7℃
  • 흐림광주 13.0℃
  • 구름많음부산 15.1℃
  • 구름많음고창 13.2℃
  • 구름많음제주 15.1℃
  • 흐림강화 9.1℃
  • 흐림보은 10.4℃
  • 흐림금산 9.9℃
  • 구름많음강진군 14.3℃
  • 흐림경주시 13.6℃
  • 구름많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환경단체의 배곧대교 철회 주장 동의 못해"…배곧총연 반박 성명

URL복사
[시흥타임즈] 배곧신도시 총연합회는 송도습지보호지역·람사르습지 보전대책위원회가 지난 4일 발표한 배곧대교 노선 철회 성명서에 대해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 성명을 발표하면서 배곧대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래는 지난 10일 배곧총연에서 발표한 반박 성명의 주요내용이다]

첫째, 습지 훼손 최소화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한 것을 확인하였으며, 공법변경으로 습지 훼손 면적을 약 50평으로 대폭 축소하였고, 람사르 협약을 이행하기 위해 훼손 면적 대비 1만배에 달하는 약 50만평을 후보지로 선정하고 대체습지보호지역 지정이 추진중임을 시흥시로부터 확인하였다. 

둘째, 환경단체는 습지보호지역 및 람사르습지이기 때문에 대교 건설을 반대하고 있다. 이런 논리라면, 제2순환 고속도로(안산~인천)도 환경부로부터 배곧대교와 동일하게 ‘입지 부적절’ 의견을 받았고, 람사르습지를 관통하기에 전략환경영향평가 본안을 제출할 필요도 없이 사업이 무산되어야 한다는 위험한 논리다. 

특히, 습지보호지역 내 건설을 완료한 부산시 을숙도대교의 법원 판례에서 습지의 보전도 중요하지만 환경상의 이익보다 을숙대교 건설의 공익성이 더 높다고 판단하여 환경단체의 공사중지 소송이 기각되었다.

셋째, 오히려 환경을 중시하는 환경단체라면 아암대로와 제3경인고속도로의 극심한 교통정체로 인해 지금도 공회전을 하고 있는 수천대의 차량들이 내뿜는 대기오염으로 직접 공기를 마시고 사는 배곧, 송도, 논현 주민들을 생각해야 하고 그렇다면 더더욱 배곧대교를 반대할 명분은 없다고 본다.

넷째, 우리 주민들은 화물차 통행이 금지된 승용차 전용의 배곧대교를 통한 우회 주행으로 정체구간 우회, 주행 안전성, 교통사고 예방 등이 반드시 필요하다. 주민들의 숙원 사업을 반대하면서, 송도 화물주차장은 찬성하는 환경단체의 이런 행태는 지역주민으로서 용납할 수 없다.

배곧총연은 한강유역환경청에도 "배곧대교 조지착공에 대한 시민들의 간절한 바램을 이해해 달라"며 시민들의 이동권 및 주거환경 보장을 위해 본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배곧대교, 주민들 목소리 담아 합리적 결과 도출해야 [시흥타임즈] 시흥시 배곧 신도시와 인천광역시 송도 국제도시를 연결하는 배곧대교 사업지 전략 및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 8일 송도 및 배곧 일원에는 시흥시, 의회, 한강유역환경청, 전문가, 지역주민, 사업시행자가 모여 합동현지조사에 나섰다. 이번 합동현지조사는 보다 많은 지역주민들이 참석해 이들의 의견을 들어달라는 시의 강력한 요청으로 마련된 자리다. 그러나 한강유역환경청은 시흥 및 인천 주민 각각 1인만 합동현지조사에 참석할 수 있음을 통보했다. 하지만,「환경영향평가서등에 관한 협의업무 처리규정」에 명시된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 구성 요청에는 여전히 응하지 않아, 이번 현지조사가 형식적인 조사에 그치지 않을까 우려되는 것도 사실이다. 현지조사에 직접 참여한 임병택 시흥시장은 “배곧대교 건설은 배곧, 송도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원인 만큼, 지역주민의 생생한 목소리가 담긴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결과 도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 시장은 한강유역환경청에 배곧대교 건설에 대한 보다 합리적인 결과 도출과 사회갈등 최소화를 위해 법에서 명시한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를 구성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하게 요청하고 긍정적 검토를 요청했다. 한편, 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