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5.2℃
  • 흐림강릉 16.6℃
  • 흐림서울 14.8℃
  • 박무대전 14.3℃
  • 대구 13.3℃
  • 울산 15.1℃
  • 광주 15.3℃
  • 부산 15.3℃
  • 흐림고창 16.3℃
  • 흐림제주 18.6℃
  • 흐림강화 13.2℃
  • 흐림보은 12.7℃
  • 흐림금산 13.6℃
  • 흐림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4.5℃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배곧대교 건설사업…2021년 착공, 2025년 완공 목표

사업시행자와 실시협약 체결…민간투자사업 본궤도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가칭)배곧대교 주식회사(대표사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김창학)와 시흥 배곧신도시와 송도국제도시를 연결하는 해상교량 건설사업인 ‘(가칭)배곧대교 민간투자사업’을 추진한다.

시흥시는 13일 오후 4시 시흥시청 2층 다슬방에서 사업시행자인 (가칭)배곧대교 주식회사와 (가칭)배곧대교 건설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는 임병택 시흥시장과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가칭)배곧대교 주식회사는 배곧대교 민간투자사업의 추진을 위해 대표사 현대엔지니어링을 비롯해, 한진중공업, 동원건설산업, 한국종합기술, 이엠종합건설 등이 공동 출자해 설립할 특수목적법인(SPC)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가칭)배곧대교 주식회사의 대표회사다.

시는 우선협상대상자였던 (가칭)배곧대교 주식회사와 협상을 시작하고 1년 1개월 만에 실시협약에 이르게 됐다. 

(가칭)배곧대교 민간투자사업 추진을 위해 2019년 1월 (가칭)배곧대교 주식회사와 협상에 들어가 같은 해 11월 최종협상을 완료했다. 
이후 시흥시 지방재정심의위원회 및 제272회 시흥시의회 임시회에서 실시협약 체결 동의안이 의결되면서 관련 절차를 마쳤다. 이번 실시협약 체결로 연내 실시설계에 들어가는 동시에 착공을 위한 각종 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2021년 착공해 2025년 운영개시가 목표다. 
  
(가칭)배곧대교 민간투자사업은 민간이 건설하고 직접 운영해 이용료로 수익을 내는 ‘수익형 민간투자사업(BTO, Build-Transfer-Operater)방식으로 추진된다. 

(가칭)배곧대교 주식회사가 건설하고 준공과 동시에 소유권이 시흥시에 귀속되며, (가칭)배곧대교 주식회사가 30년 동안 직접 운영해 사용자 이용료로 수익을 내는 구조다. 최소운영수입보장(MRG, Minimum Revenue Guarantee)은 없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가칭)배곧대교 건설로 배곧과 송도 간 생활권 연결을 통해 함께 성장하고, 동시에 향후 신교통수단 도입 및 대중교통활성화를 통해 지역개발 활성화 및 생활권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며 “명품교량으로 나아가기 위해 안전, 환경 등의 분야에서 여러 관계자들과 협의를 통해 최선의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
[21대 총선] 장재철, "평당원 돌아가 당 위해 최선" [시흥타임즈] 시흥을 지역구에 미래통합당 후보로 공천신청 했다가 컷오프된 장재철 전 당협위원장이 26일 입장문을 내고 평당원으로 돌아가 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미래통합당은 시흥을 예비후보로 등록 후 선거전에 뛰어든 장재철 전 당협위원장을 컷오프하고 젊은 인재를 뜻하는 '퓨처메이커'로 안양 만안구 전 당협위원장 출신의 김승(43) 후보를 전략 공천했다. [아래는 장재철 전 당협위원장의 입장문 전문이다]존경하는 시흥시민 여러분! 저에게는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은, 억울한 면도 있지만 제게는 무의미합니다. 공관위에서 또다시 원안 가결의 아픔을 맛보았지만, 미래통합당 당원분들에 의해 선출된 최고위원들의 모임인 최고위원회에서 재의를 받아주시며 저를 인정해 주신 것에 감사의 마음을 간직한 채 다시 평당원으로 돌아가고자 합니다. 신음하는 지역경제를 살리고 주민들과 함께 동고동락하고자 했지만, 지금은 정치적 논리를 따질 때가 아니라 판단했습니다. 물론 제 개인적인 울분도 있지만, 그보다 더 저를 마음 아프게 한 것은 출퇴근 인사 때 차창 문을 열고 파이팅을 외쳐주시던 분들, 차 클랙숀을 울려주며 응원을 보내주시던 분들, 지나가시다가 따뜻한 차를 건네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