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21.0℃
  • 맑음서울 16.1℃
  • 맑음대전 17.5℃
  • 맑음대구 18.5℃
  • 맑음울산 18.7℃
  • 맑음광주 17.6℃
  • 맑음부산 20.3℃
  • 맑음고창 15.6℃
  • 구름많음제주 20.8℃
  • 맑음강화 12.8℃
  • 맑음보은 12.9℃
  • 맑음금산 12.5℃
  • 구름많음강진군 14.9℃
  • 맑음경주시 15.7℃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포토] 시화이마트 "시흥시는 해결사로 나서라"

22일 시화이마트 폐점저지 범시민대책위 시청 앞 집회

URL복사

[시흥타임즈] 22일 오후 시화이마트 폐점저지 범시민대책위가 시흥시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시흥시는 시화이마트 폐점 사태 해결을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앞장서야 한다" 며 "시가 중재자가 아닌 문제를 해결하는 해결사의 역할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주)성담은 오는 5월 3일부로 시화이마트 폐점을 공식화 했고, 이마트 시화점 폐점에 반대하는 시흥시민과 시민사회단체 등이 지난 4일 범대위를 발대하여 투쟁에 나선 상태다.


[아래는 범대위가 시에 전달하는 항의서한 전문이다] 
강제해고를 눈앞에 둔 600여명의 노동자들과 지역사회 피해를 막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시화이마트 정상화입니다. 시흥시는 중재자가 아닌 해결사의 역할에 더욱 나서야 합니다.

시화이마트는 정왕동 중심상권의 핵심이자 랜드마크로 22년간 탄탄한 경영을 이어왔고 그로 인해 이미 천문학적 수익을 얻어왔습니다. 그리고 성담은 향토기업이라는 명분으로 시흥시로부터 시화이마트의 증축과 골프장 운영을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성장해온 기업입니다.

우리 시흥시민이 20년 전, 시화이마트에서 구입한 기저귀로 키운 아들이 대한민국 국방의 의무를 지키기 위해 군에 입대를 하였고, 우리 아이들은 친구들의 손을 잡고 이마트의 시식코너에서 만두도 맛보고 스티커 사진도 찍으며 추억을 쌓아온 소중한 장소이기도 합니다.

이렇듯 시화이마트는 56만 시흥시민의 노력과 600여명 노동자들과 정왕동 자영업자들의 피와 땀이 그대로 스며있는 곳입니다.

임병택 시흥시장님께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기업은 일자리를 만들기도 하지만 그 일자리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피와 땀으로 이윤을 얻습니다. 시화이마트는 특히 시흥시민의 소비에 의해 부를 축척한 곳입니다. 대한민국 모든 기업이 성담처럼 사람을 생각하지 않고, 지역을 생각하지 않고 오직 돈벌이를 위한 임대사업에만 뛰어든다면 우리의 미래 세대들은 과연 어떤 일자리에서 일을 하게 될까요?

임병택 시흥시장님. 이제는 직접 나서주셔야 합니다. 134명의 이마트노동자와 600여명의 용역, 협력업체 직원, 입점점주들 모두가 시흥시의 선량한 시민들입니다. 56만 시흥시민을 무시하는 무늬만 향토기업인 성담의 폭주를 막아주셔야 합니다. 

임병택 시흥시장님. 중재자가 아닌 해결사가 되어주십시오. 이마트 정상화로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지키고 지역사회와 시흥시민을 위해 사태 해결에 모든 수단을 다해 앞장서 주시길 다시 한 번 강력히 요청합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마련 회의 개최 [시흥타임즈] 시흥시는 풍수해, 폭염 등 여름철 자연재난 예방과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2022년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보고회의’를 지난 25일 시청 글로벌센터에서 개최했다. 이소춘 시흥시 부시장(시장 권한대행)을 주재로 열린 보고회의에는 시흥시 실·국장, 부서장, 동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보고회의에서는 여름철 기상 전망 분석을 시작으로 태풍, 호우, 폭염 등 재난 상황별 비상근무체계 구성, 여름철 취약지역 및 시설 점검, 운영 계획 등 부서별 추진 대책과 재난관리 협업기능 대응체계 등에 관해 열띤 논의를 펼쳤다. 특히 풍수해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하천, 하수, 도로 관리부서는 예방 시설 작동점검, 하천 등의 준설, 배수시설 확보 등의 대응 계획을 보고하며, 폭염에 대비한 무더위쉼터와 폭염 저감시설 확충, 취약계층 보호 및 지원 방안 마련에 의견을 모았다. 이소춘 시흥시 부시장은 “여름철 자연재난 발생은 수습이 힘든 만큼, 선제적인 대응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각 부서에서는 재난 발생 우려가 높은 시설에 적극적으로 피해 예방활동을 추진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이어, “자연재난은 사전 대비를 철저히 하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특히 과거의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