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6.3℃
  • 서울 21.0℃
  • 대전 20.2℃
  • 흐림대구 18.3℃
  • 흐림울산 17.5℃
  • 광주 20.1℃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21.3℃
  • 흐림제주 21.0℃
  • 흐림강화 17.1℃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18.6℃
  • 흐림강진군 19.1℃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개발예정지까지 손댄 LH직원…V-CITY에 땅 사고 나무심어

URL복사
[시흥타임즈]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으로 직위 해제당한 LH 직원이 시흥시 정왕동 일원에서 추진중인 지자체의 개발 사업 예정지를 사전 매입한 사실이 포착됐다. 

9일 본지는 의혹이 제기된 정왕동 v-city 개발예정지의 등기부등본 등을 확인한 결과 LH 직원인 강 모씨가 지난 2017년 1월 그린벨트인 정왕동 밭과 도로 총 3필지 2,178㎡를 경매로 낙찰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강씨는 낙찰시 또 다른 한 명과 2분의 1씩 공유로 해당 토지를 취득 하였는데 다른 한명도 LH직원인지 여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현재 해당 토지엔 투기 의혹이 불거진 다른 토지들과 마찬가지로 나무들이 심어져 있는 상태다. 

강씨가 밭을 낙찰받은 시점인 지난 2017년 초는 시흥시가 이 일대 221만㎡ 면적에 미래형 첨단자동차클러스터(V-City) 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국토부와 그린벨트 해제 관련 사전협의를 시작한 시점이고, 1년 뒤인 2018년에는 주민설명회를 열고 그린벨트 해제 논의를 공론화한 시기다.

해당 지역은 지난 2018년 1월 26일부터 개발에 앞서 설정되는 규제인 개발행위허가제한지역으로 묶였다.

LH직원이 지자체의 개발 사업 예정지까지 사전에 토지를 매입한 것이 확인됨에 따라 지역 개발 사업에 공직 등 투기세력이 조직적으로 가담 하였는지에 대한 면밀한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교육지원청, 혁신학교 학교장 네트워크 협의회 [시흥타임즈] 시흥교육지원청이 지난 13일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 교육협력동에서 조동주 교육장과 시흥지역 초․중․고 혁신학교 학교장들이 모여 지역 혁신학교의 지속가능한 동반성장 방안에 대한 혁신학교네트워크 협의회를 개최했다. 혁신학교네트워크란 혁신학교가 회원이 되고 혁신학교의 교육공동체가 주체가 되어 학생교육을 위한 교육자원 공유 및 개발, 지역과 학교의 실천적 과제와 현안을 협력적으로 연구하고 해결해 가는 협의체이다. 시흥 혁신학교는 학생, 교사, 교감, 학교장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으며 후반기에는 학부모 네트워크도 구성할 예정이다. 혁신학교 학교장 네트워크 대표인 서해중 김태훈 교장의 진행으로 ‘혁신학교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운영 방안’이라는 주제 토의와 함께 혁신학교 지정 이후 4년마다 이루어지는 종합평가교 학교장 들이 전반기 학교교육 공동체에서 논의한 운영 결과와 자율적․협력적 성찰의 경험을 공유하여 동반성장의 계기를 마련했다. 특히,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시흥 지역 혁신학교에 새로운 동기를 부여하고 함께 성장하는 학교를 만들어 가고자 각 학교별로 다양하게 겪고 있는 여러 현안들까지 적극적으로 나누면서 따뜻한 협력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