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9.3℃
  • 흐림강릉 13.1℃
  • 흐림서울 9.4℃
  • 흐림대전 10.9℃
  • 구름많음대구 11.8℃
  • 구름많음울산 13.1℃
  • 구름많음광주 12.9℃
  • 구름많음부산 14.0℃
  • 흐림고창 12.8℃
  • 구름많음제주 14.8℃
  • 흐림강화 9.1℃
  • 흐림보은 10.2℃
  • 흐림금산 9.9℃
  • 구름많음강진군 13.4℃
  • 흐림경주시 13.0℃
  • 흐림거제 13.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의회 개원 30주년' 27일 기념식 개최

10월 27일 기념식 유튜브 통해 생중계

URL복사
[시흥타임즈] 올해는 1991년 지방의회가 부활한지 30주년이 되는 해이며 지방자치법이 32년 만에 전부 개정된 해이기도 하다. 

1991년 4월 15일 11명의 의원으로 제1대 의회를 개원한 시흥시의회는 2021년 제8대에 이르기까지 30년간 시의회에 제출된 총 3,417건의 안건을 처리하면서 ‘열린의회, 소통하는의회’를 구현하고 시민의 편에서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현하고자 노력해왔다.

이러한 시흥시의회가 30년을 되돌아보고 기념하기 위해 다가오는 10월 27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시민과 함께 의미 있는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지방자치 부활과 지방자치법 개정을 통해 새로운 지방자치 시대를 맞이하는 시민과 의회의 새로운 역할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기념식은 1부와 2부로 나누어 진행할 예정이며 1부에서는 시흥시의회의 30년 발자취를 되돌아보는 기념영상을 상영하고 지역발전을 위해 헌신한 유공시민 표창과 기념식수 행사를 진행한다. 

이어지는 2부 행사에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19개 동의 시민들과 영상을 통해 비대면 토크콘서트를 진행하면서 지방의회에 대한 궁금한 사항을 시의원으로부터 직접 듣고, 참여한 시민들의 다양한 정책 제안을 통해 시흥시의 발전을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시의회 관계자는 “시흥시의회는 앞으로도 새로운 지방자치분권의 시대에 걸맞은 의회의 역할을 고민하며 시민의 눈높이에서 시흥시의 미래가치 실현과 56만 시민의 행복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개원 30주년 기념식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안전하고 접근성 높은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시흥시의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 될 예정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배곧대교, 주민들 목소리 담아 합리적 결과 도출해야 [시흥타임즈] 시흥시 배곧 신도시와 인천광역시 송도 국제도시를 연결하는 배곧대교 사업지 전략 및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 8일 송도 및 배곧 일원에는 시흥시, 의회, 한강유역환경청, 전문가, 지역주민, 사업시행자가 모여 합동현지조사에 나섰다. 이번 합동현지조사는 보다 많은 지역주민들이 참석해 이들의 의견을 들어달라는 시의 강력한 요청으로 마련된 자리다. 그러나 한강유역환경청은 시흥 및 인천 주민 각각 1인만 합동현지조사에 참석할 수 있음을 통보했다. 하지만,「환경영향평가서등에 관한 협의업무 처리규정」에 명시된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 구성 요청에는 여전히 응하지 않아, 이번 현지조사가 형식적인 조사에 그치지 않을까 우려되는 것도 사실이다. 현지조사에 직접 참여한 임병택 시흥시장은 “배곧대교 건설은 배곧, 송도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원인 만큼, 지역주민의 생생한 목소리가 담긴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결과 도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 시장은 한강유역환경청에 배곧대교 건설에 대한 보다 합리적인 결과 도출과 사회갈등 최소화를 위해 법에서 명시한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를 구성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하게 요청하고 긍정적 검토를 요청했다. 한편, 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