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1℃
  • 맑음강릉 18.5℃
  • 맑음서울 21.3℃
  • 맑음대전 18.6℃
  • 맑음대구 20.0℃
  • 맑음울산 19.4℃
  • 맑음광주 21.1℃
  • 맑음부산 20.8℃
  • 맑음고창 17.2℃
  • 구름많음제주 21.9℃
  • 맑음강화 16.2℃
  • 맑음보은 15.3℃
  • 맑음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18.3℃
  • 구름많음경주시 16.8℃
  • 구름조금거제 19.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인사] 시흥시, 민선8기 첫 대규모 인사발령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15일 민선8기 첫 인사를 단행했다. 

시는 지난 12일 3급 부이사관 1명, 4급 5명, 5급 7명, 6급 15명 등 총 73명에 대한 승진인사를 단행한 데 이어, 15일 전보인사를 발표했다. 

이번 인사는 민선8기 시정의 성공적인 연착륙과 대한민국 대표도시 K-시흥시로 도약하기 위한 공약의 효율적 수행에 중점을 뒀다. 

승진의 경우 민선8기 첫 번째 정기인사인 만큼 조직 혁신과 민선8기 공약 이행의 동력 확보에 주력했다. 업무실적을 중심으로 직무수행 능력 및 조직 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했다. 

윤희돈 서기관(안전교통국)이 지방부이사관으로 승진했고, 이종성(홍보담당관), 양승학 (복지정책과), 박명일(행정과), 방효설(보건정책과), 김광식(산단재생과) 등 사무관 5명이 서기관(4급)으로 승진 의결됐다.  

전보의 경우 공약 이행 및 성과를 극대화하고,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적임자를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데 주력했다. 

윤희돈 안전교통국장이 지방부이사관으로 승진하며 기획조정실장으로 배치됐고, 윤진철 경제자유구역과장은 미래전략담당관으로, 신경희 청년청소년과장은 홍보담당관으로 자리를 옮기는 등 470명이 전보됐다. 

[아래는 국과장급 승진 및 전보 명단이다]

※승진
3급 승진 
▲지방부이사관 윤희돈(시민안전과) 

4급 승진
▲지방서기관 이종성(홍보담당관) ▲지방서기관 양승학(복지정책과) ▲지방서기관 박명일(행정과) ▲지방기술서기관 방효설(보건정책과) ▲지방기술서기관 김광식(산단재생과) 

5급 승진
▲지방행정사무관 정석희 (예산법무과) ▲지방행정사무관 고종남 (징수과) ▲지방행정사무관 임동현(시민안전과) ▲지방시설사무관 강성조(교통행정과) ▲지방공업사무관 김경석(대기정책과) ▲지방행정사무관 이소영(회계과) ▲지방간호사무관 윤현주(보건정책과) 

※전보
3급 
▲윤희돈 기획조정실장

4급
▲박명일 안전교통국장 ▲양승학 복지국장 ▲이종성 환경국장 ▲방효설 보건소장 ▲김광식 혁신성장사업단장

5급
▲윤진철 미래전략담당관 ▲신경희 홍보담당관 ▲문  희 기획조정실 징수과장 ▲김기세 경제국 기업지원과장 ▲강동식 경제국 문화예술과장 ▲조혜옥 경제국 관광과장(전입) ▲박영덕 안전교통국 시민안전과장 ▲전종삼 안전교통국 도로시설과장 ▲이상익 복지국 복지정책과장 ▲백종만 환경국 공원과장 ▲박정헌 환경국 녹지과장 ▲양민호 도시주택국 주택과장 ▲김현준 행정국 행정과장 ▲이형정 보건소 보건정책과장 ▲오은화 보건소 중부건강생활지원센터장 ▲양희철 보건소 위생과장 ▲홍승일 농업기술센터 농업정책과장 ▲성창열 농업기술센터 동물축산정책과장 ▲신제승 평생교육원 청년청소년과장 ▲김영철 맑은물사업소 하수관리과장 ▲이명기 혁신성장사업단 경제자유구역과장 ▲김우회 차량등록사업소장 ▲정영미 대야동 마을복지과장 ▲김선욱 신현동장 ▲권  숙 은행동장 ▲윤영일 정왕3동장 ▲최정인 배곧1동장 ▲조철재 과림동장 ▲김상동 연성동장 ▲윤혜숙 시흥시의회(파견) ▲최각용 시흥시의회(파견) ▲정석희 안전교통국 대중교통과장 직무대리 ▲강성조 안전교통국 건설행정과장 직무대리 ▲임동현 복지국 외국인주민과장 직무대리 ▲윤현주 보건소 감염병관리과장 직무대리 ▲고종남 보건소 건강도시과장 직무대리 ▲김경석 혁신성장사업단 산단재생과장 직무대리 ▲이소영 정왕2동장 직무대리

이하 생략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정부, ‘코로나 피해’ 자영업자·중소기업에 만기연장·상환유예 [시흥타임즈]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 만기가 최대 3년 연장되고 최대 1년간의 상환이 유예된다. 고금리와 고물가, 고환율 등 3고(高) 여파로 대내외 여건이 나빠진데다, 차주와 금융권 모두가 충격없이 연착륙할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는데 따른 것이다. 정부와 금융권은 이달 말 종료 예정인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에 대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그동안 코로나19 피해가 장기화되면서 만기연장·상환유예 제도는 6개월 단위로 4차례 연장됐다. 이를 통해 전 금융권은 6월 말까지 362조4000억원의 대출에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지원했고, 현재 57만명의 대출자가 141조원을 이용하고 있다. 5번째 이뤄진 이번 조치는 자영업자와 중소기업들이 충분한 여유를 가지고 정상영업 회복에 전념해 상환능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하는데 방점이 찍혀있다. 이에따라 그동안 이뤄진 일괄 만기연장은 금융권 자율협약으로 전환된다. 다만 금융권은 만기연장 차주들이 만기연장 여부나 내입·급격한 가산금리 인상 등에 대한 불안감이 없이 정상영업 회복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만기연장 조치를 최대 3년간 지원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