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16.0℃
  • 구름조금대전 17.6℃
  • 구름많음대구 19.7℃
  • 구름조금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21.5℃
  • 구름조금고창 ℃
  • 흐림제주 19.5℃
  • 맑음강화 17.1℃
  • 구름조금보은 16.2℃
  • 구름조금금산 17.7℃
  • 구름많음강진군 18.6℃
  • 구름조금경주시 20.2℃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시흥시의회

배너

[행감] 혈세 줄줄 새 왔나... ‘시흥일꾼지역자활센터’ 지정취소까지 거론

사무비 중 2500여만원 물품 구입비로 멋대로 사용하다 환수조치
무분별하게 고가의 물품 구입해 방치, 분실
근무상황부 서명 대리 작성 의혹에 비지정 후원금 부적정 사용 등 부실 운영 도마 위

[시흥타임즈=우동완 대표/편집장] 천주교 수원교구 사회복지회가 36억원의 국가보조금을 받아 운영하는 시흥일꾼지역자활센터(이하 일꾼센터)의 예산이 줄줄 새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시흥시의회 교육복지위원회는 일꾼지역자활센터 위탁운영 전반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일꾼센터가 보조금 사업비를 부적절하게 전용하고, 물품 구입도 이렇다 할 기준 없이 고가의 물건을 무분별하게 구입하는가 하면, 이에 대한 시흥시의 관리·감독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예산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인건비 지출의 기초인 근무상황부가 감사에 앞서 급하게 작성된 듯한 정황도 나오면서 일꾼센터의 총체적인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이날 교육위 소속 김수연 시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센터가 자산취득 명목으로 고가의 카메라와 렌즈 구입에 6백여만원을 지출했지만 실제 사용된 적은 많지 않았고 렌즈는 수납장에 방치된 상태였다”면서 “이럴꺼면 차라리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는 게 더 효율적”이라고 했다. 

또 음식물처리기도 업소용이 아닌 가정용으로 잘못 구입해 실제로는 사용하지 못했고, 컴퓨터에 들어가는 메모리카드와 그래픽카드 등도 쓸데없이 고가품으로 구입해 예산을 낭비했다고 했다. 

더불어 임금의 부정수급 등을 방지할 목적으로 작성되는 근무상황부의 근무자 서명이 다른 서류와 대조 결과, 대리 서명을 의심케 할 만큼 서로 다르다면서 이를 방지하기 위한 지문인식기 도입의 필요성도 피력했다. 

아울러 센터 직원이 모욕죄로 고소된 사안에서 센터가 직원 개인의 행위를 센터의 이름으로 소송비까지 지불해주며 방어에 나선 것 역시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시흥일꾼자활센터 행감에선 보조금 사업비 전용, 과다한 물품구입과 관리, 근무상황부 부실작성, 리스 차량 수리비, 사업단간 물품 전용 문제, 비지정 후원금 사용 등 그간 센터가 주먹구구식으로 운영해온 부실이 제기되며 교육위 위원(김선옥, 이봉관, 윤석경, 박소영)들의 질타가 끊이지 않았다. 


문제를 제기한 김수연 시의원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월부터 이와 같은 문제들을 지적하고 관계부서에 자료를 요청하는 등 본격적인 점검에 나섰지만, 시 집행부가 좀 더 빠르게 그리고 제대로 관리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행감을 하면서 무력감을 느낀다” 면서 “이 정도 부실 운영이라면 지정취소도 가능해야 하는데 시는 사회복지 시설 행정처분 기준만 운운하며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어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른 취소 요건도 고려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시흥일꾼자활센터는 지난해 사무비 집행비 중 2천500여 만원을 각종 사무용기기 구입비(재산조성비)로 멋대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나 오는 7월까지 반환하라는 조치가 내려졌고, 이곳의 센터장은 친누나가 운영하는 가구업체와 센터간 불공정한 사업이 실시되었다는 의혹으로 수사 의뢰된 상태다. 

이날 교육복지위원회 행정사무감사는 26일 시흥시의회 교육위 유튜브를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링크▶ https://www.youtube.com/live/MvumlE1bjEw?feature=share


배너
배너

관련기사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우동완 기자

차가운 머리와 뜨거운 가슴으로 뛰겠습니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