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5.9℃
  • 구름많음강릉 1.6℃
  • 맑음서울 -4.1℃
  • 구름많음대전 -1.5℃
  • 구름많음대구 2.7℃
  • 흐림울산 5.3℃
  • 구름조금광주 3.3℃
  • 흐림부산 6.9℃
  • 흐림고창 2.0℃
  • 흐림제주 8.9℃
  • 구름조금강화 -4.9℃
  • 흐림보은 -1.4℃
  • 구름조금금산 -1.2℃
  • 맑음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4.4℃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배곧 관통하는 초고압선 설명회, 주민반발로 ‘무산’


[시흥타임즈] 한전이 배곧신도시 중심부를 관통하는 초고압 송전선로를 지하로 매립할 계획인 가운데, 8일 시흥시 배곧1동 주민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사업설명회가 주민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쳐 무산됐다.

이날 한전 경인건설본부는 ‘시흥·인천지역 전기공급시설 전력구공사(신시흥-송도)에 대한 올바른 정보 전달 및 주민 공감대 형성’ 등을 위해 사업설명회를 연다며 서울대 교수 등 해당 분야의 전문가를 초대,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한전고압선 지하매립백지화 반대비상대책위’와 배곧 주민들은 배곧1동 주민센터 앞에서 오후 3시경부터 집회를 열어 배곧을 관통하는 초고압선 설치에 원칙적으로 반대한다며 사업설명회를 가로 막았다. 

주민센터 앞에 모인 주민들은 “초고압선 설치계획을 즉각 철회 하라” 며 “주민들의 생명권을 보장하라”고 목소리 높였다.

주민들이 피켓을 들고 2층 설명회장으로 가는 복도를 막자 한전측 관계자들은 설명회장으로 올라가지 못하고 1층 동장실에서 주민 대표들과 간단한 의견만 나눈 후 돌아갔다.


주민들은 “초고압선 설치 자체를 반대함에도 불구하고 굳이 설명회를 여는 이유가 사업을 강행하려는 것 아니냐” 고 의심하면서 “어떠한 협의도 필요 없다” 고 했다. 

그러면서 “송도에 필요한 전력을 공급하려면 돈이 더 들더라도 배곧을 관통 하지 말고 영흥도 화력 발전소에서 직접 송도로 송전선로를 연결하라”고 요구했다.

반면 한전 관계자들은 “해당 사업이 배곧과 향후 시흥시·인천시 등의 전력 수급을 위해 꼭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한전이 34만 5천 볼트의 송전선이 지나는 총연장 7.2km(시흥시 구간 약5km)의 지하 전력구를 오는 2026년 6월까지 건설할 계획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배곧 주민들은 비대위를 구성하고 시위 등에 나섰었다.

시흥시도 같은달 TF팀을 꾸리고 한전 측에 허가해 준 도로점용 굴착허가에 대해 공사중지명령을 내리며 대응에 나섰고, 9대 시흥시의회도 ‘전력구 사업 대책 마련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며 “한전은 전력구 사업을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한전은 올 3월 시흥시를 상대로 ‘공원·도로점용 불허가 처분취소’ 소송을 제기, 오는 12월 수원지법에서 선고공판이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