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1℃
  • 맑음강릉 22.7℃
  • 구름조금서울 20.0℃
  • 구름조금대전 19.9℃
  • 구름조금대구 19.8℃
  • 구름조금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20.3℃
  • 맑음부산 22.9℃
  • 흐림고창 17.5℃
  • 구름많음제주 24.6℃
  • 구름조금강화 20.7℃
  • 구름조금보은 16.3℃
  • 구름조금금산 17.5℃
  • 구름조금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21.0℃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개발예정지까지 손댄 LH직원…V-CITY에 땅 사고 나무심어

[시흥타임즈]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으로 직위 해제당한 LH 직원이 시흥시 정왕동 일원에서 추진중인 지자체의 개발 사업 예정지를 사전 매입한 사실이 포착됐다. 

9일 본지는 의혹이 제기된 정왕동 v-city 개발예정지의 등기부등본 등을 확인한 결과 LH 직원인 강 모씨가 지난 2017년 1월 그린벨트인 정왕동 밭과 도로 총 3필지 2,178㎡를 경매로 낙찰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강씨는 낙찰시 또 다른 한 명과 2분의 1씩 공유로 해당 토지를 취득 하였는데 다른 한명도 LH직원인지 여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현재 해당 토지엔 투기 의혹이 불거진 다른 토지들과 마찬가지로 나무들이 심어져 있는 상태다. 

강씨가 밭을 낙찰받은 시점인 지난 2017년 초는 시흥시가 이 일대 221만㎡ 면적에 미래형 첨단자동차클러스터(V-City) 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국토부와 그린벨트 해제 관련 사전협의를 시작한 시점이고, 1년 뒤인 2018년에는 주민설명회를 열고 그린벨트 해제 논의를 공론화한 시기다.

해당 지역은 지난 2018년 1월 26일부터 개발에 앞서 설정되는 규제인 개발행위허가제한지역으로 묶였다.

LH직원이 지자체의 개발 사업 예정지까지 사전에 토지를 매입한 것이 확인됨에 따라 지역 개발 사업에 공직 등 투기세력이 조직적으로 가담 하였는지에 대한 면밀한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 "녹색도시 조성 박차"...수목 17만 4천주 식재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꽃과 나무가 울창한 도시를 가꾸기 위해 국비와 도비 8억5천만 원 예산을 포함, 총 37억5천만 원을 투입해 시흥 전역 29개소에 수목 17만 4천주를 심어 녹색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올해도 대대적인 나무심기사업을 통해 탄소중립 실행을 가속화하고, 일상 속 지친 시민들에게 쾌적한 녹색 휴식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시는 시화산업단지 내 완충녹지 조성 사업을 추진해 인근 주거 단지 미세먼지의 12%, 초미세먼지의 17%를 저감하는 등 ‘녹색도시 시흥’을 이루는 데 적극적인 노력을 펼쳤다. 시는 올해 ▲서해안 녹지벨트 조성 ▲MTV도시숲 조성 ▲탄소중립 수목식재 ▲도시숲 리모델링 ▲산업단지공원 보완 식재 ▲은행동 호조벌 체험산책로 경관사업 등 권역별로 다양한 녹화 사업을 추진해왔다. 특히 신천천, 보통천, 은행천 등 하천변 수목식재 사업을 새롭게 개시해 해송, 황매화, 메타세쿼이아, 이팝나무 등 다양한 수목이 도시 곳곳에 생육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시는 미세먼지 저감 효과는 물론, 하천 경관 개선 효과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식재유지 관리 및 수목 하자보수 등을 완료해 지속가능한 숲 공간